검색

'광명대학생청년포럼', 이재명 경기도지사 선처 탄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선도적 청년정책실험, 우리 삶 바꾸고 있다"

가 -가 +

박명섭 기자
기사입력 2019-10-04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선도적 청년정책실험, 우리 삶 바꾸고 있다"

 

광명시 관내 청년 활동가 모임인 '광명대학생청년포럼'이 대법원에 이재명 경기도지사 3심재판 선처를 호소하는 성명을 냈다.

 

지난 3일 오후, 경기도 광명시 철산동 로데오거리에서 광명대학생청년포럼 회원 20여 명이 최근 2심에서 당선 무효형을 선고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선처를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성명을 발표했다. 

 

▲ 3일 오후, 광명대학생청년포럼 회원들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선처를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제공 = 광명대학생청년포럼) 


박영훈 광명대학생청년포럼 대표는 이 지사 선처를 요청하는 성명에서 "청년의 삶을 바꾸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책은 계속 돼야 한다"며 “이 지사는 지난 1년간 과감하고 혁신적인 정책들을 추진력 있게 진행하여 청년들의 삶을 바꾸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기본소득과 경기청년 군복무 상해보험 △지역화폐 △이국종 교수의 닥터헬기 등“이재명 지사의 정책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300만 경기 청년들은 이재명 지사의 경기도정 중단을 원치 않으며, 우리는 이지사의 청년정책을 지지하며 더 혁신적이고 선도적인 청년 정책이 지속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광명대학생청년포럼은 이 지사의 대법원 판결까지, 이재명표 정책 알리기 운동과 무죄 탄원 활동을 다른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 성명서 전문

 

청년의 삶을 바꾸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책은 계속되어야 한다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의 기치로 혁신적 경기도정을 이끌던 이재명 도지사가 2심 재판에서 당선 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 받았습니다.

 

1심 재판부에서는 기소된 혐의 4가지 전부 무죄였지만, 2심 재판부는 이재명 지사가 방송토론에서 친형강제입원에 대해 ‘위법한 일을 하지 않았다’고 발언했다는 이유로 ‘당선 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습니다.

 

이 모순적인 판결로 이재명 지사는 억울하게 부당한 판결의 희생양이 될 처지에 놓였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득표격차 124만표, 득표율 격차 24%로  1,350만 경기도민으로부터 압도적인 지지를받아 주권을 위임 받은 대리인입니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1년간의 임기 동안에 결코 경기도민과 청년들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정책으로 확인시켜 주었습니다.

 

이 지사는 과감하고 혁신적인 정책들을 추진력 있게 진행하여 청년들의 삶을 바꾸었습니다. 기본소득과 경기청년 군복무 상해보험은 물론,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지역화폐와 이국종 교수의 닥터헬기 등 이루 말할 수 없을 만큼의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만약 지금 이재명 도지사의 정책적 실험이 부당한 판결로 인해 좌절된다면, 이제 막 지역마다 싹 튼 시작한 청년 생태계가 한 순간에 시들고 황폐해질 수 있습니다.

 

300만 경기 청년들은 이재명지사의 경기도정 중단을 원치 않습니다. 특히, 우리 광명 청년활동가들은 이지사의 청년정책을 지지하며 더 혁신적이고 선도적인 청년 정책이 지속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이에 대법원의 현명한 판단을 통해 경기도민과 청년들의 마음의 뜻을 모아 선처해주시기를 간곡히 호소드립니다.

 

광명대학생청년포럼 일동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