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천行 ‘희망버스’ 시동 “톨게이트 수납원 사태 풀자”

시민사회단체 회원 1천여 명 도로공사 본사로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10-04

톨게이트공대위, 5불법파견 바로잡는 희망버스진행

공공부문 자회사 정책 폐기하라정부·이강래 사장 규탄

 

한국도로공사 본사에서 한 달 가까이 농성 중인 고속도로 요금소 수납원들의 문제 해결을 촉구하기 위해 시민사회단체 회원 1천여 명이 희망버스를 출발시킨다.

 

135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톨게이트 요금수납노동자 직접고용·자회사 정책 폐기 시민사회공동대책위원회’(톨게이트공대위)5일 경북 김천에 있는 한국도로공사 본사로 향할 예정이다.

 

4일 톨게이트공대위에 따르면, 희망버스 참가단은 서울지방고용노동청을 출발, 강남역사거리와 경부고속도로 서울요금소, 김천 사드 반대 집회를 경유해 도로공사 본사로 향한다. 강남역사거리에는 삼성 해고자 김용희 씨가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고, 서울요금소에서는 도로공사의 수납원 자회사 전환에 반대하는 노동자들이 장기 농성 중이다.

 

▲ 고속도로 요금소 수납원 한국도로공사의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경기 성남 경부고속도로 서울요금소 지붕에 올라 농성을 벌이고 있다.     ©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이들은 “829일 대법원이 (도로공사가)톨게이트 수납 노동자들을 직접 고용하라고 판결했음에도 불구하고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은 이를 무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고 톨게이트 수납원의 직접고용과 자회사 정책 폐기를 위해 함께 연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희망버스 참가단은 도로공사 본사에서 농성 중인 250여 명의 수납원에게 희망보따리’(선물)를 전달하기 위해 본사 내부로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이들이 전달할 물품은 양말과 티셔츠 등 의류와 생필품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로공사 관할 고속도로 요금소의 요금 수납업무를 맡았던 노동자 1500여 명은 지난 7월 출범한 자회사 한국도로공사서비스()로의 전환을 거부하며 직접고용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1998년 외환위기 이전까지 도로공사 소속 직원이었으나, 2009년까지 전 영업소의 운영이 외주화되며 간접고용 형태로 전환됐다. 대법원은 지난 8도로공사가 수납원들을 직접 고용할 의무가 있다고 판결했다.

 

대법원 판결에 대해 도로공사는 소송을 제기한 인원만 직접 고용하되, 요금 수납업무가 아닌 가로변 정비 등의 업무를 줄 것이라며 직접고용을 주장하는 노조 측과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