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마트 서울’, 2022년 본격화…통신비 절감 등 체감형 서비스 강화

총 사업비 1027억원 투입…자가통신망·공공 와이파이·사물인터넷망 등 3가지 구축

가 -가 +

김홍래 기자
기사입력 2019-10-07

총 사업비 1027억원 투입…자가통신망·공공 와이파이·사물인터넷망 등 3가지 구축 

 

앞으로 3년여 후인 2022년이 되면 서울 어디서든 누구나 공공 와이파이를 무료로 쓸 수 있게 되는 등 서울시가 스마트시티로 본격 진입한다. 

 

서울시는 7일, 이른바 ‘데이터 프리(data free) 도시’를 선언하고, 공공 사물인터넷(IoT)망도 서울 전역으로 확대해 IoT센서를 활용한 공유주차, 스마트가로등, 실종방지 같은 시민 체감형 서비스가 서울 전역에서 실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 서울시가 자가통신망·공공 와이파이·사물인터넷망을 구축해 2022년 스마트시티로 본격 진입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서울시)   ©


서울시는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서울 전역에 촘촘하게 구축하는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추진계획’을 발표, 구체적으로 통신기본권 보장을 위해 2022년까지 앞으로 3년 간 총 1,027억 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서울 전역에 무료 공공 와이파이가 제공되면 데이터 이용 없이 도서관에서 인터넷강의를 볼 수 있고, 하루 종일 스마트폰 사용이 가능해 통신비 부담이 크게 덜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시의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추진 계획’의 주요 사업은 △자가통신망 구축 △공공 와이파이 조성 △사물인터넷망 구축 등 3가지다. 

 

‘자가통신망 구축’은 2003년부터 산발적으로 구축된 기존 자가통신망(2,883km)을 통합‧연계하는 1단계 사업과 신규 통신망(1,354km)을 구축하는 2단계 사업으로 추진된다.

 

현재 서울시 본청과 25개 자치구, 동주민센터는 100%의 자가통신망을 구축했다. 상수도와 교통 등 기반시설에도 각 기관별로 구축·운영 중으로 중복투자 우려도 있었다. 뿐만 아니라 따릉이 관리, 노후경유차량 관리, 버스도착정보 같은 일부 사업은 이동통신사의 임대망을 이용하면서 통신비용이 지속적으로 증가돼 오는 문제점이 지적돼 왔다. 

 

따라서 서울시는 새롭게 확충되는 자가통신망 1,354km는 서울 전역의 생활권으로 모세혈관처럼 뻗어나가는 방식으로 구축해 효과는 극대화하고 설치비용은 최소화하는 방법을 도입할 예정이다.

 

‘공공 와이파이’는 기존 주요 거리와 지하철, 공원 등 인구밀집지역에 더해 복지시설과 커뮤니티 공간, 마을버스 등 시민생활권으로 확대된다. 현재 7,420개인 AP(무선송수신장치)를 2배 이상으로 확대('22년 23,750개)해 서울시 생활권 면적 100%(현재 31%)를 커버한다.

 

공공 와이파이는 현재 시민생활권 면적의 31%에서 20년 50%, 21년 80%, 22년 100%로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와이파이 최신 기술기준인 와이파이 6(WiFi 6)을 적용해 속도개선(최대속도 9.6Gbps), 안정성 등 품질 담보와 강력한 보안체계도 구축할 예정이다.

 

이번에 확대되는 ‘사물인터넷 망 구축’은 총 4,237km의 S-Net(Smart Seoul Net)에 사물인터넷 기지국(LoRa통신) 1,000개소를 신규 설치해 향후 스마트 도시의 복합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기반 마련에 초점을 두고 있다. 

 

이렇게 되면 바닥에 부착된 IoT 센서를 활용한 ‘공유주차’, 위급상황 감지 시 자동으로 경찰에 신고하는 ‘스마트가로등’, 치매어르신과 아동의 위치정보를 활용한 ‘IoT 실종방지’ 같은 ‘스마트시티 서울’ 정책이 서울 전역에서 실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사물인터넷 국제 표준을 적용해 각 자치구별로 서로 다른 통신방식으로 운영 중인 사물인터넷 서비스 데이터 형식도 일원화해 정책 활용도를 높이기도 했다. 센서 암호화, 네트워크 방화벽 설치, 서버 보안 체계 등 보안대책도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스타트업이나 산‧학 연구기관에 사물인터넷 인프라를 제공해 스마트시티 생태계 구축에도 나선다. 서울시의 공공 사물인터넷망과 기업의 기술력을 결합해 새로운 민관협력 모델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전 세계적으로 사물인터넷(IoT) 수는 2015년 약 49억 개에서 2020년 약 208억 개로 약 3배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전 세계 인구 1인당 개수도 2015년 0.7개에서 2020년 2.7개로 증가하는 등 초연결 사회가 가속화 되고 있다. 

 

문화저널21 김홍래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