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3D 클러스터 확대 적용된 제네시스 2020년형 G70 출시

2.0 터보 3848만원, 3.3 터보 4658만원부터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10-16

안경 없이 맨눈으로 3차원 입체 화면 구현

풀체인지 앞서 선택지 늘어… 상품성 개선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중형 스포츠 세단 G70의 상품선 개선 모델을 16일 출시했다.

 

이날 판매가 시작된 2020년형 G702.0 가솔린 터보와 2.2 디젤, 3.3 가솔린 터보의 세 가지 모델로 구성됐다.

 

2020년형 G70은 기존에 3.3 가솔린 터보에만 적용됐던 12.3인치 3D 클러스터(계기판)2.0 터보에서도 선택할 수 있다. 3D 클러스터는 안경을 따로 쓰지 않더라도 운전자의 눈을 인식해 다양한 주행 정보를 3차원 입체 화면으로 구현하는 첨단 기술이다. 제네시스는 3.3 터보 모델에 이를 세계 최초로 탑재한 바 있다.

 

▲ 제네시스 2020년형 G70이 16일 출시됐다. (사진제공=제네시스)

 

또 터널에 들어가기 직전에 자동으로 공조 장치를 내기 모드로 바꾸고 창문을 닫아주는 터널모드 자동 내기전환이 기본으로 담겼다. 이 기능은 내비게이션의 지도 정보와 차량의 속도에 기반해 터널 내부의 오염된 공기가 실내로 들어가지 못하도록 막아준다.

 

2.0 터보 모델은 아웃사이드 미러와 내부 콘솔, 스티어링휠 베젤에 리얼 카본 소재를 적용한 얼티밋 패키지1’을 선택 사양으로 포함하고 있다.

 

3.3 터보는 미쉐린 PS4S 타이어와 브렘보 브레이크, 로우스틸 패드 등 역동적인 주행에 특화된 얼티밋 패키지 2, 3’을 선택 사양으로 제공한다.

 

▲ 제네시스 G70의 아웃사이드 미러와 내부 콘솔, 스티어링휠 베젤에 적용된 리얼 카본 소재(선택 사양). (사진제공=제네시스)

 

특히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19인치 미쉐린 올시즌 타이어를 2.0 터보와 3.3 터보 모두에서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등 첨단 지능형 주행 안전 기술을 전 트림 기본 적용했다.

 

트림별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 2.0 터보 어드밴스드 3848만원, 엘리트 4103만원, 스포츠 패키지 4398만원 2.2 디젤 어드밴스드 4172만원, 엘리트 4447만원 3.3 터보 엘리트 4658만원, 프레스티지 5375만원이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G70은 세계 최고 자동차 전문지로 꼽히는 모터트렌드가 선정한 ‘2019 올해의 차에 오른 데 이어 지난 2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승용 부문 ‘2019 북미 올해의 차에 잇따라 선정되며 뛰어난 상품성을 인정받았다첨단 안전·편의사양과 디자인 개선, 고객 선호 사양 추가로 상품성을 대폭 강화했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