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수증에 생식독성물질 범벅…국내엔 기준 조차 없어

영수증‧순번대기표 등에서 EU안전기준의 ‘60배’ 비스페놀A 검출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10-18

영수증‧순번대기표 등에서 EU안전기준의 ‘60배’ 비스페놀A 검출

신창현 “조사 마저 이번이 처음…우리도 안전기준 마련해야”

 

국내 단말기에서 출력하는 영수증과 순번대기표에서 생식 및 발달에 영향을 미치는 내분비계 장애물질 ‘비스페놀A’가 다량 검출된 것도 모자라 국내에는 비스페놀A에 대한 안전기준조차 없는 것으로 확인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과 공동으로 진행해 18일 공개한 감열지 분석 결과에 따르면, 시료 18개 가운데 8개에서 유럽연합(EU)의 인체 안전기준을 최대 60배까지 초과한 비스페놀A가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프랑스‧독일 등 EU국가들은 비스페놀A를 △생식독성 1B등급 △안구피해도 1등급 △피부 민감도 1등급 △1회 노출 특정표적 장기독성 1등급으로 분류하고, 2016년부터 제조‧판매‧사용 제한물질로 규제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내년 1월부터는 중량 기준 0.02%(1g 당 200㎍) 이상의 비스페놀A가 포함된 감열지의 사용을 금지한다고까지 발표했다.

 

▲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없는 자료사진. (사진=image stock) 


이번에 진행된 감열지 분석결과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조사대상 중 A은행 순번대기표에서 가장 많은 1만2113㎍이 검출돼 EU 기준치의 60배를 초과했으며 B영화관 순번대기표에서는 1만1707㎍으로 58배, C만두전문점 영수증에서는 미인쇄영수증 1만154㎍, 인쇄영수증 9011㎍으로 각각 EU 기준치의 50배와 45배를 기록했다.

 

또한 D대형마트 인쇄영수증에서는 9971㎍으로 49배, E의류판매점 인쇄영수증에서는 8476㎍으로 42배, F주스 판매점 미인쇄영수증과 인쇄영수증에서는 각각 7839㎍과 7840㎍으로 39배 초과검출되는 등 인체에 유해한 비스페놀A 용지가 곳곳에서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에서 사용되는 모든 인쇄영수증 등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올 수도 있지만, 반드시 그렇지는 않고 기준치를 충족한 영수증을 사용하는 곳도 많았다.

 

실제로 △G제과점 미인쇄영수증(3.6㎍) △H대형마트 인쇄영수증(3.32㎍) △I카페 인쇄영수증(2.77㎍) △J편의점 인쇄영수증(1.54㎍) △K서점 인쇄영수증(1.25㎍) △B영화관 미인쇄영수증(0.78㎍) △L패스트푸드점 미인쇄영수증(0.59㎍)과 인쇄영수증 (0.26㎍) △M드럭스토어 미인쇄영수증(0.27㎍) △우체국 미인쇄영수증 (0.06㎍) 등 10개 시료에서는 비스페놀A가 EU기준치 이하의 극소량만 검출됐다. 

 

일부 감열지에서는 비스페놀A로부터 안전하다는 의미의 ‘BPA Free’표시가 찍혀 있기도 했다.

 

감열지의 인체 안전기준을 마련한 국가는 EU‧스위스‧미국 등이다. 스위스는 비스페놀A뿐만 아니라 비스페놀S에 대해서도 중량 기준 0.02% 초과 금지규정을 내년 6월부터 적용한다고 밝혔으며, 미국은 뉴욕과 코네티컷주에서 비스페놀A가 함유된 감열지 사용을 금지하고 있고 일리노이주는 내년 1월부터 시행 예정이다.

 

이처럼 다른 나라들이 비스페놀A에 대한 기준을 마련하고 대처에 나서는 것과 달리 국내에서는 감열지에 대한 안전기준조차 없는 상황이다. 

 

현재 국내 영수증 발급건수는 2015년 101억1000만건에서 2018년 127억건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공산품의 안전관리를 나눠 담당하는 산업자원부와 환경부 어느 부처도 감열지의 비스페놀A를 관리하고 있지 않다. 

 

국내 정부기관에서 감열지 영수증과 대기표의 비스페놀A 함유량을 조사한 것은 신창현 의원의 의뢰에 따른 국립환경과학원의 조사가 처음이다.

 

신 의원은 “전국의 소비자들이 물건을 살 때마다 만지는 감열지 영수증에 안전기준이 없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하루 빨리 비스페놀A의 안전기준을 신설해 국민건강을 보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