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파트 단지 내에선 “택배차량·택시 조심해야”

아파트 단지 내 가해차량 대다수가 통학차량·택배차량·택시 등 업무·영업용 차량

가 -가 +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2019-11-15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아파트 단지 내 사고특성’ 조사

아파트 단지 내 가해차량 대다수가 통학차량·택배차량·택시 등 업무·영업용 차량

등하교·등하원 시간대인 오전 7~9시, 오후 4~6시에 집중

아파트 단지 내 도로, 도로교통법상의 도로’로 분류되지 않아

 

현대해상이 최근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아파트 단지 내 교통사고 특성 분석 및 통행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아파트 단지 내 사고 가해차량의 대다수가 통학차량, 택배차량, 택시 등 업무·영업용 차량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아파트 단지 내 사고특성’을 조사해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5일 밝혔다.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자사 아파트 단지 내 교통사고 1만7746건을 분석한 결과 아파트 단지 내 교통사고는 등하교·등하원 시간대인 오전 7~9시와 오후 4~6시에 집중 발생(55.2%)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동 시간대 일반도로 사고발생률(31.2%)의 1.7배 수준이다.

 

더불어 통학차량의 경우 사고가 잦은 오전 7~9시와 오후 4~6시에 보행자가 많은 횡단보도 인근 주정차가 빈번하여 직간접적으로 사고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아파트 단지 내 사고는 일반도로보다 교통약자의 인적 피해규모가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미취학아동의 경우 사고시 피해 규모가 4.4배까지 높았다.

 

이는 일반도로에서 차대차 사고유형이 대다수인 반면, 아파트 단지 내 사고는 차대인(보행자) 혹은 차대자전거 사고유형 비중이 높아 사고 시 피해 심도가 더 높은 것으로 보여진다.

 

아파트 단지 내 사고유형 중 차대인·차대자전거 사고 비중은 각각 미취학아동 36.6%, 초등학생 64.7%, 60세 이상 연령층 49.5%로 일반도로에서의 차대인·차대자전거 사고 비중((미취학아동 6.4%, 초등학생 23.6%, 60세 이상 23.6%)보다 월등히 높았다.

 

그럼에도 아파트 단지 내 사고의 보행자 과실 책임(유과실율)은 51.3%로 일반도로 사고(38%)보다 1.35배 높아 피해자가 법적으로도 불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러한 결과가 도출된 이유는 아파트 단지 내 도로는 사유지로 ‘도로교통법상의 도로’로 분류되지 않아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이 적용되지 않기 때문이다. 단, 아파트 단지 내에서 음주운전은 제외된다.

 

박성재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책임연구원은 “도로교통법상의 도로에서는 횡단보도나 교차로 10m 이내에 주정차 할 경우 과태료가 부과되나, 아파트 단지 내 도로는 법 적용을 받지 않아 횡단보도 인근 주정차가 잦을 수 밖에 없다”며 “단지 내 횡단보도, 중앙선 등 교통안전시설은 형식적인 표시일 뿐 도로교통법상의 효력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파트 단지 내 사고예방을 위해서는 통학차량이나 택배차량 등의 주정차 구역을 별도로 지정하고, 이러한 차량과 상충하지 않는 안전한 보행로를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