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J포토] 국회 찾은 형제복지원 “피해자 아픔 위로해달라”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11-15

▲ 형제복지원 피해자 대책위원회의 한종선 대표가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피해자들의 고충을 호소하고 있다.   © 박영주 기자

 

형제복지원 피해자 대책위원회의 한종선 대표가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피해자들의 고충을 호소하고 있다.

 

한 대표는 "지하철 옥상에서 형제복지원 생존자 1명이 농성을 하다가 고공농성에 이어 단식농성에 돌입했다"며 "법사위에서 과거사법을 뺀 나머지 법안들은 통과됐다고 들었다. 저희는 의원들과 싸우려고 농성하는 것이 아니다. 여야가 합의해서 국가폭력 피해당사자들의 아픔을 위로하고 이런 일이 다시는 없도록 보듬어달라는 것이다. 무엇보다 피해당사자들의 외로움을 달래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