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아차, 청년 사회적기업가에 최대 2천만원 지원

‘청춘, 내일을 그리다’ 사업 4기 모집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11-15

▲ 기아자동차 사회공헌 활동 ‘굿 모빌리티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된 ‘청춘, 내:일을 그리다’ 3기 참가자들이 지난 9월 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창업지원 시설 ‘MARU180’에서 열린 성과 공유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카셰어링 업체 그린카, 비영리단체 열매나눔재단과 함께 사회적기업가에게 1곳당 최대 2000만원을 지원한다.

 

기아차는 15청춘, :일을 그리다’ 4기 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청년 사회적기업가를 지원하는 기아차 사회공헌 활동 굿 모빌리티 캠페인의 일환이다. 앞선 1~3기는 예비 사회적기업가를 대상으로 초기 사업화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었다.

 

4기는 실패를 겪었던 사회적기업가가 다시 창업에 나설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해주는 소셜벤처 재도전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4개월간 참가팀당 최대 2000만원, 평균 1500만원의 사업방향 전환 비용과 집중 멘토링을 지원한다. 600만원까지 인건비로 사용할 수 있다. 지원금은 초기 설정한 성과목표를 달성한 정도에 따라 인센티브 방식으로 차등 지급된다.

 

재원은 그린카 고객들이 기아차의 캠페인 차량을 이용하면 적립되는 방식으로 마련한다. 오는 1222일까지 진행되는 기부 캠페인 기간 그린카 앱에서 하트 이모지가 부착된 차량을 1km 주행할 때마다 50원이 기부금으로 쌓인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프로그램은 고객과 함께 만들어가는 공익연계 마케팅 사업으로 고객에게 착한 소비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기아차는 사회혁신가들의 재도전을 지원하면서 사회적기업들이 지속 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류접수는 이달 22일까지 진행된다. 참여를 원하는 사회적기업가는 열매나눔재단 홈페이지에서 지원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뒤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