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현대차, 미 LA에 차량 공유서비스 이달 출시

현지법인 설립해 로보택시·서틀공유 등 실증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11-15

미국 최대 교통도시 LA에 모빌리티 진출

현지 당국과도 협력, 글로벌 확산에 박차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에 차량 공유서비스(카셰어링)를 이달 출시한다. 현대차그룹은 LA 현지법인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사업의 전략적 요충지로 삼을 계획이다. 카셰어링을 시작으로 로보택시, 셔틀 공유, 다중 모빌리티 서비스, 퍼스널 모빌리티, 도심 항공 모빌리티 등 각종 첨단 이동 서비스의 실증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현지시각 14일 현대차그룹은 LA에서 열린 차세대 모빌리티 박람회 ‘LA 코모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미국 내 이동 서비스 전문 법인 모션 랩설립을 공식화하고, LA시와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열린 서비스 출시 행사에는 에릭 가세티 LA시장과 니나 하치지안 국제부시장, 윤경림 현대차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사업부장(부사장)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측은 모빌리티 혁신을 주도하고 인간을 중심에 둔 이동의 자유를 실현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세웠다. 특히 모션 랩이 LA에서 서비스 실증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시와 협력하는 게 핵심이다. 모션 랩은 앞으로 시와 함께 다양한 프로젝트를 선보일 계획이다. 윤경림 부사장은 현대차그룹은 모션 랩 사업을 발판 삼아 모빌리티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 미국 현지시각 14일 현대자동차그룹과 로스앤젤레스(LA)시가 미래 모빌리티 사업 협력 계획을 밝힌 가운데, 윤경림 현대차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사업부장(부사장, 사진 왼쪽)과 에릭 가세티 LA 시장(오른쪽)이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모션 랩은 이달부터 LA 도심의 주요 지하철역 부근에 환승 주차장 4곳을 마련하고 차량 공유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들 지하철역이 있는 곳은 환승 구역이면서 인구가 밀집돼 있다. 이를 기반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후에는 한인타운과 할리우드에 최대 300대의 차량을 차고지 제한 없는(Free-Floating) 카셰어링으로 확장한다.

 

LA시가 전략적 요충지로 선정된 것은 도시의 특성 때문이다. 해마다 LA시민은 1인 평균 뉴욕(7907달러)이나 영국 런던(5445달러)과 비교해 매우 높은 9741달러를 대중교통에 쓴다. 또 미국 전체 전기차의 20%LA 시내에서 운행되며, 대중교통 관련 스타트업은 뉴욕의 2배가 넘는다.

 

LA시 당국은 오는 2028년 올림픽을 앞두고 도심 교통 개선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모션 랩은 이에 맞춰 시내 교통체증 해소와 편의 확대에 노력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직장인, 관광객 등 다양한 고객층이 모션 랩의 서비스를 이용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의 ‘MECA(모빌리티·전동화·커넥티비티·자율주행)’ 기반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인도와 동남아 지역에도 활발히 진출하고 있다. 올해 3월 인도 최대 차량호출업체인 올라와 투자 협력 계약을 맺고, 3억 달러를 투자했다. 동남아에서는 그랩에 총 27500만 달러를 투자하고, 코나 일렉트릭 200대를 싱가포르에 공급했다. 이밖에 미국, 호주, 러시아로 발을 넓히고 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