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온실가스 저감 노력…현대상선, 친환경 최우수선사 선정

Lloyd’s Loading List Global Freight Awards 2019 수상자 발표

가 -가 +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2019-11-18

Lloyd’s Loading List Global Freight Awards 2019 수상자 발표

총 11개 부문에서 아시아 선사로는 현대상선이 유일

 

현대상선이 탄소배출 등 주요 온실가스 저감 노력을 꾸준히 한 결실을 맺었다. 앞서 현대상선은 에너지 소비량과 배출량, 소음공해, 환경 영향 등을 줄이기 위한 많은 노력해왔다. 이러한 노력은 현대상선을 아시아 선사로 유일하게 친환경 최우수선사로 선정하게 된 원동력이 됐다.

 

현대상선은 ‘Lloyd’s Loading List Global Freight Awards 2019‘에서 ’환경부문 최우수선사‘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영국 ‘로열 랭커스터 런던 호텔’에서 지난 14일 개최된 이번 시상식은 전문 심사위원의 평가와 독자 투표 방식으로 수상자가 선정됐다. 

 

▲ 현대상선은 ‘Lloyd’s Loading List Global Freight Awards 2019‘에서 ’환경부문 최우수선사‘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제공=현대상선) 

 

Lloyd’s List 관계자는 “현대상선은 환경에 영향을 미치는 배출물을 측정하고, 감축하기 위한 헌신적인 노력을 지속해 왔으며 이러한 노력은 현대상선이 미래를 위한 새로운 선대를 구축하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Global Freight Awards에서는 고객 관리(Customer Care),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고용(Employer), 환경(Environment), 안전화물 관리(Excellence in Safe Freight Handling), 혁신(Innovation), 프로젝트 화물(Project Forwarding), 특수화물(Specialist Freight) 등 총 11개 부문에서 최우수선사를 선정했다.

 

아울러 현대상선은 탄소배출 등 주요 온실가스 저감에 적극 나서기 위해 기후변화 대응 글로벌 협력체인 ‘Getting to Zero 2030 Coalition’에도 가입했다.

 

현대상선이 가입한 ‘Getting to Zero 2030 Coalition’은 지난 9월 23일 ‘UN 기후변화정상회의’에서 결성된 해운분야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결성된 협력체다. 해당 협력체에는 물류사, 해운사, 항만국, 선급, 정유사, 금융사 보험사 등 약 100여개의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다.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은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2008년 대비 70%까지 줄이고, 2050년까지 전체 컨테이너선의 탄소 중립 도달을 목표로 환경경영을 보다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현대상선은 R&D팀을 적극 활용, 수소 동력 시스템의 조기 상업화를 연구하고 스마트 선박 개발을 위해 학계는 물론 국내 조선업계 등과도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