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복회, “욱일기 허용한다면, IOC는 4륜기 사용해야”

전범기·방사능 2020 도쿄올림픽 저지 네트워크 출정식 개최

가 -가 +

박명섭 기자
기사입력 2019-11-19

전범기·방사능 2020 도쿄올림픽 저지 네트워크 출정식 개최

 

지난 7일 김원웅 광복회장이 미국 뉴욕 맨해튼광장에서 도쿄올림픽 욱일기 허용을 반대하는 삼보일배 퍼포먼스에 이어. 이번에는 국내에서 전범기·욱일기 반대 네트워크 출정식이 열렸다.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 3층에서 전범기·방사능 2020 도쿄올림픽 저지 네트워크(공동위원장 김원웅 광복회장,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출정식이 개최됐다. 

 

▲ 출정식에 참석한 주요인사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 정민수 기자


이번 출정식은 공동위원장 3인이 지난 10월 22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전범기·방사능 저지 2020도쿄올림픽 글로벌 네트워크 추진위원회 발대식’에서 욱일기 퇴치 서명식을 가진 이후 두 번째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지난 9월 28일 2019 GPFK(글로벌 평화 포럼)에서 뉴욕 콜롬비아 대학 기조연설을 한 바 있으며, 9월 30일,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이 발의한 ‘2020 도쿄하계올림픽 대회 및 하계패럴림픽대회에서의 욱일기 경기장 내 반입금지 조치 촉구 결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10월 22일에는 전범기·방사능 저지 2020도쿄올림픽 글로벌 네트워크 추진위원회 발대식과 11월 7일 김원웅 회장이 욱일기 사용 반대 뉴욕 맨해튼광장 삼보일배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김원웅 회장은 축사를 통해 “IOC가 단호히 욱일기 사용금지를 결정하지 않고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니까, 일본은 욱일기에 대해 말도 안 되는 변명을 일삼고 있다”면서, “IOC가 지금처럼, 손을 놓고 있으면 있을수록 이런 양상은 앞으로도 계속 반복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방사능으로 오염된 토양과 수질 속에서 기형적인 식물과 물고기가 발견되고 있는데도, 일본정부는 이런 사실을 숨기고 안전하다며 세계인들을 속이면서 오염된 땅에서 인류의 평화제전인 올림픽 개막을 고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출정식에서는 출정식 후 전범기·방사능 2020 도쿄올림픽 저지 네트워크 서울시지부 발대식도 함께 열렸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