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효성 9년째 베트남에서 미소원정대 활동

가 -가 +

최재원 기자
기사입력 2019-11-21

 

▲ (사진=효성그룹)

 

  • 강남세브란스 의료진, 기아대책과 함께 베트남 동나이성 주민 대상 진료활동
  • 2011년부터 9년간 1만5천명 이상 진료 혜택 받아
  • 조현준 회장 “베트남 지역의 어려운 이웃에게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

 

효성이 글로벌 사회공헌의 일환으로 지난 17일부터 22일까지 베트남 호치 민시 인근 동나이성 지역에 해외 의료봉사단 '미소원정대'를 파견했다.

 

국제구호단체인 기아대책, 강남세브란스병원 의료진 및 효성 임직원 총 30명으로 구성된 미소원정대는 현지 지역주민 2400여명을 대상으로 무료 진료 및 건강 교육활동을 실시했다.

 

미소원정대 활동은 2011년부터 9년째 지속된 것으로, 현재까지 베트남 현지 의료시설 부족과 경제적 어려움으로 혜택을 받지 못하는 지역주민 총 1만5천 여명이 진료를 받았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의료진들은 심장혈관외과, 가정의학과, 산부인과, 안과, 치과 진료를 실시했다. 올해는 임산부를 대상으로 초음파 검사도 진행했다.

 

또한 효성 베트남 사업장 내 출산예정자 및 사회진출을 앞둔 인근지역 대학생 약 150여명을 대상으로는 안전한 피임방법, 임신 시기별 주의 사항 등 산부인과 교육을, 초등학생을 대상으로는 충치 예방을 위한 불소 도포 및 안과 검진도 함께 실행했다. 이번 일정에는 효성 베트남 사업장 임직원 180여명이 함께해 통역 등 진행을 도왔다.

 

조현준 회장은 “베트남은 효성의 글로벌 최대 생산법인이 있는 곳으로 효성 역시 베트남 지역사회의 일원이라고 할 수 있다”며 “베트남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해왔다.

 

효성은 본사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급여나눔을 통해 베트남 꼰뚬 저소득지역 아동들과 결연후원을 맺고 마을 및 교육시설도 개선하고 있다. 

 

한편 21일 국내에서는 문화예술후원활동의 일환으로 사단법인 배리어 프리 영화위원회에 후원금 2천만원을 전달했다. 이 후원금은 영화 '미래의 미라이', '고양이 여행 리포트'의 배리어프리 버전 제작비로 사용됐다. 배리어프리 영화는 장애로 인한 제약 없이 영화를 감상할 수 있도록 시각장애인 을 위해서는 화면을 음성으로 해설하고 청각 장애인을 위해서는 대사, 소리, 음악 정보를 자막으로 제공한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