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교육부의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 ‘왈가왈부’

가 -가 +

김홍래 기자
기사입력 2019-11-28

  • 정시 40% 확대…“비강남 수험생에게 과연 공정할까?”
  • 특목·자사고 학부모…“고1부터 적용은 오히려 불공정한 처사”

 

28일 발표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이하 공정성 방안)에 대해 공정성 측면에서 ‘나아졌다’는 반응과 ‘오히려 불공정한 처사’ 라는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크게 일반고와 특목·자사고, 강남과 비강남, 서울과 지방권으로 분리된 상태에서 각자의 유·불리를 놓고 저울질 하는 모습이다. 

 

일반고 학부모를 비롯한 입시와 무관한 일반 시민들은 “강남권 수험생의 정시 합격비율이 더 높다고 하는데, 정시 40% 확대가 과연 공정할까 의문이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모 대물림 스팩이 줄어들 수 있는 방안인 것 같다.”며 긍정의 무게에 더 비중을 두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비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던 특목·자사고들은 공정성 방안 요약본을 정리해 학부모들에게 배포하는 등 대책을 숙의하는 모습이다. 

 

또한, 특목·자사고 학부모들도 SNS를 통해 해당 정보를 공유하고, 이번 교육부의 공정성 방안이 자녀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의견을 나누고 있다.  

 

공정성 방안의 직접 영향권인 현 중3과 고1 자녀를 둔 학부모들의 반응은 즉각적이다. 

 

특히 특목·자사고에 이미 입학한 고1학년 학부모들의 불만은 더욱 거세다. 오래 전 개정된 교육 방안을 인지하고 특목·자사고에 입학했는데, 또 다시 갑작스럽게 바뀌는 교육행정은 오히려 역차별적 요소라는 지적이다. 

 

즉, 상대적으로 학업성적이 높은 아이들이 모인 특목·자사고에서 내신은 불리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각오하고 선택했지만, 이번처럼 갑자기 변화된 입시정책을 이미 입학한 특목·자사고생들에게 곧바로 적용하는 것은 오히려 불공정한 처사라는 것이다. 

 

학부모들은 특히 교육부가 ‘대학입시 평가과정에서 출신학교 후광효과를 차단하기 위해 2020년부터 고교정보를 블라인드 처리하기로 하고, 대학에 전송하는 출신고교 정보인 ‘고교프로파일’을 전면 페지하고, 서류와 면접 모두 블라인드 평가를 적용할 방침‘이라는 데 주목하고 있다.

 

한 외고 학부모는 “중3부터는 고등학교를 선택할 수라도 있지만 이미 특목고에 왔는데 블라인드평가를 한다니, 그럼 일반고와 지방 학교들에 특혜를 주는 거 아닌가? 고1부터 시행한다는 건 말이 안되는 것 같다. 너무 속상하다.”라고 불만을 쏟아냈다. 

 

또 다른 학부모도 “반영 년도가 너무 빠르다. 외고 자사고를 폐지하려면 출발점이 같게 폐지 후 시행이 되어야 하는 게 아닌가.”라며 “이도저도 안되는데, 어찌 대학을 보내야 할지 혼란스럽다. 어찌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등 볼멘소리를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