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유한국당 당직자 일괄 사퇴…쇄신 불 붙을까

황교안에 바통 넘긴 당직자들, 35명 전원 사퇴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12-02

황교안에 바통 넘긴 당직자들, 35명 전원 사퇴

“변화와 쇄신 강화해야”…황교안식 쇄신에 힘 싣기

당내 쇄신 신호탄 될까…불발시 ‘黃 책임론’ 가중될 것 

 

자유한국당 당직자 전원이 2일 사표를 제출하며 당의 변화와 쇄신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단식투쟁에서 복귀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읍참마속’ 까지 언급하고 나서자 당직자들이 황 대표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자유한국당에선 이번 일괄 사퇴가 쇄신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하는 모습이다.

 

하지만 만일 자유한국당에서 쏘아올린 당직자 총사퇴라는 강경책이 불발로 끝난다면 화살은 고스란히 황 대표를 향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황 대표로서는 총선을 앞두고 손에 양날의 검을 쥔 양상이다. 

 

▲ 자유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오른쪽 두번째)을 비롯한 당직자들이 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국회기자단(사) 김정현 기자) 

 

이날 박맹우 사무총장을 필두로 한 당직자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무총장을 포함한 한국당 당직자 전원은 황교안 대표에게 당직 사표를 일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아시다시피 대표께서는 문재인 정부 폭정과 국정농단에 항거해 목숨을 걸고 노천에서 단식투쟁을 했다. 이제 우리당은 변화와 쇄신을 더욱 강화하고 대여투쟁을 극대화해야 할 절체 절명순간에 와 있다”며 당직자 총사퇴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이 향후 새로운 체제를 구축하는데 적극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2일 사표를 제출한 당직자는 국회의원 24명과 원외인사 11명을 비롯해 총 35명에 달한다. 여기에는 여의도연구원장인 김세연 의원도 포함됐다. 이들은 오후 2시경 황교안 대표에게 사직서를 전달했고 황 대표 역시도 반대를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직자들이 일괄 사퇴를 결정한 배경에는 황교안 대표의 쇄신 의지가 자리하고 있다. 

 

황 대표는 8일간의 단식 농성 후 복귀하면서 “변화와 개혁을 가로막는 세력들을 이겨내겠다. 필요하다면 읍참마속 하겠다”고 말했다. 보수통합과 관련해서도 “탄핵이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함께 성찰하면서 탄핵 문제를 역사의 평가에 맡기자. 미래지향적 개혁 보수의 가치를 정립하자”고 말해 탄핵의 강을 건너야 한다는 과제를 일부 수용하는 모습을 보였다.

 

당직자들이 줄사퇴를 결정한 것 역시도 황 대표가 기존 의사를 굽히면서까지 쇄신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상황에서 힘을 실어주겠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

 

이들은 “새롭게 신발 끈을 졸라매는 심정으로 당직을 새로 구축할 기회를 드리는 것”이라며 이번 당직자 총사퇴를 계기로 황교안 대표에게 쇄신의 기회를 부여하겠다는 뜻을 거듭 전했다. 

 

내년 총선 불출마와 상관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관계없다. 당의 운영에 관한 것”이라고 답변했지만, 향후 인선에 대해서는 “대표께서 생각이 있으실 것 아니냐. 과도기가 가능한 짧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당직자 총사퇴라는 무거운 바통을 넘겨받은 황 대표가 당직을 어떻게 꾸리느냐에 따라 자유한국당의 4월 총선 전략이 윤곽을 잡을 것으로 점쳐지는 가운데, 향후 인선 과정에서 황 대표가 또다시 인사 참사 문제를 빚는다면 후폭풍은 고스란히 황 대표를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