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천 개의 꿈을 응원합니다“ 단원고에 띄운 희망

가 -가 +

최재원 기자
기사입력 2019-12-02

▲ 지난달 안산 단원고등학교서 세월호 5주기 추모 공연하는 임형주 친선대사 (사진제공=유니버설뮤직)

 

  • 팝페라테너 임형주, 단원고에 장학금 5700만원 기부
  • 단원고등학교 저소득가정 청소년들의 학업장려 장학금으로

 

팝페라테너 임형주가 지난달 29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한 자신의 헌정곡 ‘천개의 바람이 되어’ 음원 수익금 전액(5700만원)을 안산 단원고등학교 저소득 가정 청소년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전달했다.

 

임형주는 세월호 참사 1주기였던 지난 2015년 4월, 헌정곡 음원 수익금 전액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를 통해 대한적십자사로 지정 기탁했다. 이후 2018년 8월, 다자간의 협의를 통해 참사의 아픔을 되 물림 하는 단원고 저소득 가정 청소년들을 위해 기부금을 사용하기로 결정하였고, 추모의 의미를 담아 ‘천개의 바람 세월호 추모 장학금’이라고 명명(命名)했다.

 

이날 임형주는 단원고 축제 ‘애리애리동동제’에 깜짝 방문하여 심금을 울리는 노래 공연을 선사했고, 장학금뿐만 아니라 장학증서 및 응원엽서도 함께 전달했다. 

 

더불어 임형주는 “하늘나라에 있는 선배들의 큰 사랑을 내가 대신 전달하는 것 같다. 국민 모두가 그 날의 희생을 잊지 않고 추모할 수 있도록 여러분이 큰 꿈을 갖고 나아가 달라“ 라고 소감을 전하며, 다시 한 번 단원고 학생들의 꿈을 응원했다. 

 

전달된 장학금은 기관 간(대한적십자사 및 단원고등학교) 상호 심의를 통해 선정된 단원고 재학생 60여 명의 학업 장려(교육비 지출, 도서구입 등)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임형주는 지난 2005년부터 2019년 현재까지 무려 14년 동안 대한적십자사 홍보대사를 거쳐 역대 최연소 친선대사(2015.10.24. 위촉)로 활동하며 각종 자선 행사들과 봉사 및 구호활동, 홍보 캠페인과 광고 등에 노개런티로 꾸준히 재능을 기부해왔다. 

 

특히, 대한적십자사 고액 기부자 클럽 RCHC(Red Cross Honors Club) 창립 멤버로 가입하였으며, 최근 대한적십자사 회원유공장 최고명예장을 수여하는 등 주위의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물적 나눔에도 아낌이 없었다.

 

RCHC는 누적 기부금액을 기준으로 대한적십자사에 1억원 이상을 기부했거나 기부를 약속한 고액 기부자 클럽이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