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당명에 ‘보수’ 넣은 변혁, 새로운보수당으로 새출발

유승민 “낡은 보수 과감히 버리고 개혁보수의 길 가겠다”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12-12

유승민 “낡은 보수 과감히 버리고 개혁보수의 길 가겠다”

“보수가 부끄럽지 않도록 할 것”…청년과 중도가 핵심

일각에선 ‘보수’ 명칭으로 안철수계와 선긋기 의혹 제기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의원들로 구성된 변화와 혁신이 당명을 ‘새로운보수당’으로 확정했다. 이들은 낡은 보수를 과감하게 버리고 개혁보수의 길을 당당하게 가겠다며 더 이상 보수가 부끄럽지 않도록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2일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새로운 보수는 정의와 공정, 자유와 평등, 인권과 법치라는 민주공화국의 헌법가치를 온전히 지켜내겠다. 저성장‧저출산‧양극화 같은 시대의 문제를 해결하고 우리 모두가 살아가면서 가장 고통을 겪는 일자리‧주택‧교육‧육아 등의 문제를 해결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능력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 12일 변혁은 새 당명을 '새로운보수당' 으로 정하고 창당행사를 진행했다. (사진=유승민 의원 페이스북)  

 

그는 “더이상 보수가 부끄럽거나 숨기고 싶지 않고 떳떳하고 자랑스러울 수 있도록 만들겠다”며 “중도보수, 샤이보수, 셰임보수는 이제 당당하게 새로운 보수로 오시라. 건강한 보수의 재건을 원하신다면 새로운 보수로 오시라. 도저히 지지할 만한 정당이 없었던 분들도 새로운 보수로 오시라”고 말했다. 

 

앞서 변혁은 대국민 공모를 통해 1860여개의 당명을 접수받고 선택지를 △보수당 △개혁신당 △개혁보수당 △변화와혁신 △새로운보수당 등으로 추린 뒤, 최종적으로 ‘새로운보수당’을 신당명으로 결정했다. 약칭은 ‘새보수당’이다.

 

하태경 변혁 창당준비위원장은 신당에 대해 “청년과 중도, 2대 주체가 이끌고 유승민 의원의 보수재건 3대 원칙을 비전으로 삼는다”며 청년보수, 중도보수, 공정보수 등의 가치를 갖는다고 설명했다. 

 

원내정당이 ‘보수’를 당명에 명기한 것은 1963년에 만들어져 1966년 해산된 보수당 이후 처음 있는 일로, 다소 이례적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변혁이 신당명에 ‘보수’를 명시함으로써 변혁 내의 안철수계 의원들의 정체성이 흔들린다는 지적도 내놓는다. 실제로 대표적인 안철수계로 꼽히는 권은희 의원은 지역구 일정 참석을 이유로 유일하게 신당 창당행사에 불참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