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액상형 전자담배 일부서 ‘비타민E아세테이트’ 검출

쥴랩스의 ‘쥴팟 크리스프’와 KT&G의 ‘시드 토박’서 검출돼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12-12

쥴랩스의 ‘쥴팟 크리스프’와 KT&G의 ‘시드 토박’서 검출돼

실검출량, 美FDA 검사결과 보다 적은 양…13개 제품 문제

정부 “내년 상반기까지 전자담배 사용중단 강력 권고 유지”

 

정부가 국내에 유통되는 153개 액상형 전자담배를 대상으로 성분분석을 진행한 결과, 대마유래성분(THC)은 모든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으나 일부 제품에서 비타민E아세테이트 성분과 가향물질이 검출됐다.

 

쥴랩스의 ‘쥴팟 크리스프’와 KT&G의 ‘시드 토박’에서 비타민E아세테이트가 검출됐고, 가향물질의 일종인 디아세틸과 아세토인이 검출되기도 했다. 자사 제품에는 대마추출물이나 비타민E아세테이트 등 문제되는 물질이 포함돼있지 않다던 업체들의 해명과는 대조적인 결과였다. 

 

하지만 실제 비타민E아세테이트 검출량은 미국 FDA의 검사결과에 비해 매우 적은 양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정부에서는 성분분석 및 인체유해성 연구결과가 나올때까지 전자담배 사용 중단 권고는 유지키로 했다. 

 

12일 오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에 유통되는 153개 액상형 전자담배의 액상을 대상으로 △대마유래성분(THC) △비타민E아세테이트 △가향물질 3종(디아세틸·아세토인·2,3-펜탄디온) 등 7개 성분에 대해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국내에 대마가 허용되지 않은 탓인지 THC는 모든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으나, 비타민E아세테이트와 폐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고 보고된 가향물질이 일부 제품에서 검출됐다. 

 

비타민E 아세테이트는 총 13개 제품에서 0.1∼8.4ppm(mg/kg)의 범위로 검출됐으며, 담배의 경우 쥴랩스의 ‘쥴팟 크리스프’와 KT&G의 ‘시드 토박’ 2개 제품에서 각각 0.8ppm, 0.1ppm 검출됐다. 유사담배의 경우 11개 제품에서 0.1∼8.4ppm이 검출됐다.

 

여기에는 △몬스터스의 ‘엑스팟 멘솔’과 ‘엑스팟 복숭아’ △마이베이퍼의 ‘STAROAR PEACH PARADISE’ △라살코리아 ‘이그니스 아이스피치’ △‘스위든 아이스데몬그린’ △ ‘alchemaster 망고슬러시’ △더블유피앤 ‘SOO LIQUID 2 스노우피치’ △제이알푸드 ‘아이러브 알로에’ △케이크베이퍼의 ‘케이크 헤이즐넛 밀크 토바코’ △‘ziri9 jmt 믹스멜론’ △신영래빗주식회사의 ‘래빗 리얼망고’가 포함됐다. 

 

이같은 결과를 밝히면서 식약처는 해당 검출량이 미국 FDA의 검사결과와 비교해 매우 적은 양이라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비타민E아세테이트가 THC의 증량 및 희석을 위해 사용되는데 국내 제품에는 THC가 함유돼있지 않아 적은 양이 검출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가향물질 3종에 대해서는 43개 제품에서 1종 이상의 가향물질이, 6개 제품에서는 3종의 가향물질이 동시에 검출됐다. △디아세틸은 29개 제품에서 0.3∼115.0ppm △아세토인은 30개 제품에서 0.8∼840.0ppm △2,3-펜탄디온은 9개 제품에서 0.3∼190.3ppm 검출됐다.

 

현재 미국 FDA에서는 디아세틸과 아세토인을 흡입시 폐질환 가능 성분으로 경고하고 있고, EU 담배관리지침에 따라 영국에서는 2016년부터 디아세틸과 2,3-펜탄디온을 사용금지 하고 있다. 

 

정부는 “액상형 전자담배는 대부분 향을 포함하고 있어, 미검출 제품들도 다른 가향물질이 사용되었을 가능성이 높으므로 향후 폐질환 유발 가능성이 있는 다른 가향물질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가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 12일 임상, 역학, 금연정책 등 관련분야 전문가 자문 및 보건복지부 차관을 반장으로 한 액상형 전자담배 대응반 회의를 개최해 논의한 결과 현재 폐손상 원인물질이 확정되지 않고 추가 인체유해성 연구가 진행 중인 점 등을 이유로 전자담배 사용중단 강력 권고 조치를 2020년 상반기에 인체 유해성 연구가 발표되기 전까지 유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득이 액상형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경우, 임의로 비타민E 아세테이트를 첨가하지 말라”며 “제품의 제조·수입·판매자는 비타민E 아세테이트가 혼입된 액상형 전자담배가 제조·수입·유통되지 않도록 철저히 품질관리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내년 상반기 직접 인체에 흡입돼 영향을 주는 배출물에 대한 유해성분 분석을 추진할 계획이며,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폐손상 연관성 조사를 위해 사례조사감시 및 연구수행을 진행해 내년 상반기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분석은 THC의 경우 미국 FDA에서 발표한 논문의 분석방법을 활용했고, 비타민E 아세테이트는 지금까지 보고된 연구논문 등을 검토해 자체적으로 최적의 분석방법을 확립하고 분석에 적용했다고 정부는 밝혔다.  

 

또한 3종 가향물질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2019년 연구용역을 통해 분석방법을 마련했고, 프로필렌글리콜 및 글리세린은 2017년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확립한 방법을 적용해 분석했다고도 설명했다. 분석의 타당성과 신뢰성에 대해서는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시험분석평가위원회’의 검증절차를 거쳤다. 

 

액상형 전자담배 대응반 반장인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식품의약품안전처 성분분석 결과 비타민E 아세테이트, 가향물질 등 국내 유통 액상형 전자담배에 유해물질이 함유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인체 유해성 연구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국민 여러분께서는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중단해 줄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