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두환, 12·12사태 40주년 당일 ‘초호화 만찬’ 논란

전재산 29만원이라더니 1인당 20만원 짜리 코스요리 즐겨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12-13

전 재산 29만원이라더니 1인당 20만원 짜리 코스요리 즐겨

12·12사태 주역들과 건배사…정치권 맹비난 “경악, 도가 지나쳐”

전두환 측 해명 “단순 친목모임, 식비는 초청자들 돌아가며 부담”

 

전두환씨가 12·12사태를 일으킨지 40년이 되는 날이던 지난 12일 당시 주역들과 함께 서울 강남의 음식점에서 초호화 만찬을 즐기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정치권에서도 “망동의 도가 지나쳐도 한참 지나쳤다”, “경악을 금할 수 없다”라는 등의 날선 비판이 이어졌지만 전두환 측은 오찬모임은 12·12사태와 전혀 무관한 친목 모임이었을 뿐 날짜가 우연히 12월12일이 됐을 뿐이라 해명했다. 그러면서 거듭해 전씨가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고 주장했다. 

 

▲  서울 강남의 고급 음식점에서 포착된 전두환씨의 모습(왼쪽)과 스스로 계단을 걸어내려오는 전씨에게 질문하는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의 모습이 보인다. 사진은 영상을 캡쳐한 것. (영상제공=정의당) 

 

앞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공개한 동영상에는 서울 강남의 고급 음식점 내에서 전두환씨 부부와 함께 최세창 전 3공수여단장 부부, 정호용 전 특전사령관 부부, 김장환 목사 부부 등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기념오찬을 진행하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전씨는 물론 최 전 단장과 정 전 사령관 등은 모두 40년 전 12·12 군사 쿠데타를 일으킨 주역들이었다. 당시 쿠데타 세력은 중앙청과 국방부 등을 장악했고 이를 시작으로 전씨의 5공화국이 시작됐다. 이후 김영삼 정부가 ‘역사 바로 세우기’의 일환으로 수사를 진행함으로써 전두환이 무기징역을 받는 것으로 이어진 중대한 사건이었다.

 

12·12 사태의 주역들은 이날 오찬에서 샥스핀(상어지느러미 수프)이나 불도장 등의 메뉴가 포함된 1인당 20만원 상당의 코스요리를 먹으며 건배사를 나눴다. 전 재산이 29만원이라며  1000억원 상당의 추징금을 내지 않고 버티는 이의 식사치곤 호화롭기 그지없다는 비난이 쇄도했다. 

 

오찬에서 참석자들은 전씨를 여전히 ‘각하’라고 불렀으며,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던 전씨는 참석자들과 대화를 잘 나눌 뿐만 아니라 오히려 대화를 주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건강 상태 역시도 본인이 직접 계단으로 내려올 정도로 정상적인 상태였으며 와인까지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을 촬영한 임 부대표는 전씨의 앞을 막고 “오늘이 12월12일 군사 쿠데타 당일인데, 이렇게 축하기념회를 여시면 안 되죠”라고 말했지만 참석자 중의 한 여성이 그의 입을 막아버렸다. 

 

13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임 부대표는 당시 상황을 전달하며 “시종일관 2시간여 동안 화기애애하고, 건배사도 여러번 하고 웃고 떠들고 즐기는 가운데 그 자체로 대단히 부적절해 보였다”며 “5·18 학살의 책임을 이제라도 인정하고 사죄와 반성을 하고 1000억원이 넘는 추징금과 세금을 완납하면 그때 비로소 추적을 멈출 생각”이라 말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논평을 통해 “망동의 도가 지나쳐도 한참 지나쳤다. 끔찍한 역사의 시작이 된 12월12일을 누가 기념할 것이라고 상상조차 했겠는가”라며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오늘 하루만큼은 자숙하고 근신하는 것이 맞다. 하지만 전두환은 역시 전두환임을 또 한번 확인시켜줬다. 역사와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고 지적했다. 

 

민주평화당 역시도 “참회는커녕 축하를, 자숙은커녕 떵떵거리는 모습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 국민과 역사 앞에 부끄러움도 모르고 최소한의 염치도 없는 뻔뻔한 그들에게 언제까지 우리가 자비를 베풀어야 한단 말인가”라며 “알츠하이머를 핑계로 재판을 회피하고 있는 전두환에게 일말의 관용도 허용돼서는 안 된다. 군사반란의 수괴 전두환을 당장 구속해 대가를 치르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여론은 물론 정치권에서까지 날선 비판이 쏟아지자, 전두환 측은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공식 입장을 밝히고 나섰다.

 

전씨 측은 “어제 있었던 오찬 모임은 1979년의 12·12사태와 전혀 무관한 친목모임이었다”며 “날짜가 12월12일로 잡힌 것은 일정이 바쁜 김장환 목사의 사정으로 우연히 정해진 것일 뿐이다. 식사비용은 초청한 분들이 돌아가며 부담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알츠하이머와 관련해서도 “전 전 대통령의 경우, 기억 기능을 담당하는 측두엽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기억장치에 이미 저장된 정보, 오래전의 일들은 불완전한대로 기억해내지만 가까운 일은 기억하지 못한다”며 “바둑을 두면 이미 습득해 있는 기력(棋力)은 살아있어 정상적으로 대국을 할 수 있지만, 바둑판을 떠나면 방금 전에 바둑을 두었다는 사실조차 기억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골프장 비용은 어디서 충당하는 것이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이순자 여사는 선친으로부터 상속받은 금융자산(상속세 납부)을 연금보험에 넣어 생활비에 충당하고 있다. 가끔 나가는 골프모임에 쓰이는 비용은 생활비의 일부일 뿐”이라며 추징금을 안내는 것이 아니라 못내는 것이라는 기존의 주장을 반복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