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배 탄 요기요‧배민…DH, 우아한형제들 4.8조에 인수

양측, 50:50 지분으로 ‘우아DH아시아’ 설립해 아시아 진출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12-13

독일업체 딜리버리히어로, 우아한형제들 지분 인수한다

양측, 50:50 지분으로 ‘우아DH아시아’ 설립해 아시아 진출

김봉진 대표, 우아DH아시아 회장으로…‘배민의 세계화’ 앞장서

 

요기요를 운영하는 독일업체 딜리버리히어로(DH)가 국내 배달앱 1위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을 인수한다. 

 

우아한형제들은 13일 DH가 우아한형제들의 기업가치를 40억 달러(약 4조7500억원)으로 평가하고 국내외 투자자 지분 87%는 인수하고, 김봉진 대표 등 우아한형제들 경영진이 보유한 지분 13%는 추후 DH본사 지분으로 전환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번 결정으로 김봉진 대표는 DH본사 경영진 가운데 개인 최다지분을 보유하게 돼 DH 본사에 구성된 3인 글로벌 자문위원회의 멤버가 된다는 설명이다.

 

김 대표는 또한 우아한형제들과 DH 경영진이 싱가포르에 50대 50 지분으로 설립하는 조인트벤처 ‘우아DH아시아’의 회장까지 맡게 됐는데, 향후 김 대표는 아시아 11개국 사업 전반을 경영하게 된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번 인수합병이 국내 인터넷 시장의 인수합병 중 가장 큰 규모라며, DH가 독일 내 상장사인 만큼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우아한형제들이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에 상장한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향후 ‘배달의민족’이라는 브랜드의 행방에 대해서도 사측은 아시아 시장에서는 공동사업을 통해 신규 배달앱 사업을 시작할 때 배민 또는 배달의민족 이름을 사용할 수 있지만, 국내 시장에서는 △배달의민족 △요기요 △배달통이 지금과 마찬가지로 독자운영될 방침이라며 브랜드 아이덴티티가 사라지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양측이 이같은 인수합병 및 합작회사 설립에 나선 배경은 시장환경의 변화가 주요 원인이다. 토종 브랜드인 배달의민족의 경우, 국내 배달앱 1위에 올랐지만 최근 일본계 거대 자본을 등에 업은 C사와 국내 대형 IT플랫폼 등의 진출이라는 도전을 받아온 만큼 일종의 글로벌 연합에 나선 것이다. 

 

배달의민족이 한국에서 거둔 성공을 발판 삼아 아시아 시장에 진출하겠다는 전략 역시도 주요했다. 단순히 대형 IT플랫폼들이 관련 산업을 잠식하는 것보다는 협력체계를 통해 일본계 거대 자본이 투자한 그랩(Grab)·우버이츠(UberEats)나 고젝(Gojek) 등과 경쟁하고자 이번 딜을 성사시킨 것이다. 

 

▲ 조인트벤처 '우아DH아시아'의 경영구조. (사진제공=우아한형제들) 

 

딜리버리히어로 측은 “아시아 시장은 배달앱 성장 가능성이 가장 큰 지역”이라며 “경쟁이 치열한 한국 시장에서 업계 1위라는 성공을 이룬 김봉진 대표가 아시아 전역에서 경영 노하우를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 말했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 역시도 “이번 협력은 대형 IT플랫폼들의 도전에 맞서 ‘좋은 음식을 먹고 싶은 곳에서’라는 배민의 경영철학을 실현하기 위한 선택”이라며 “배달앱 업계가 서비스 품질 경쟁에 나서면 장기적으로 소비자·음식점주·라이더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고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 강조했다.

 

한편, 김봉진 대표가 조인트벤처 ‘우아DH아시아’의 회장을 맡아 아시아 사업에 나서게 되면서 국내 우아한형제들 경영은 최고기술책임자(CTO)인 김범준 부사장이 맡게 됐다. 김 부사장은 주총 등을 거쳐 내년 초 CEO에 취임할 예정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