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한금융지주, 조용병 회장 연임 확정…‘회추위 만장일치’

채용비리와 관련 법률리스크 우려에도 연임 확정

가 -가 +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2019-12-13

채용비리와 관련 법률리스크 우려에도 연임 확정

오렌지라이프, 아시아신탁 인수 등 독보적 성과에 연임 성공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연임한다. 조 회장이 채용비리와 관련해 ‘법률리스크’가 우려된다는 세간의 우려와 달리 오렌지라이프, 아시아신탁 인수 등을 통해 신한금융그룹을 국내 리딩 금융그룹으로 이끈 점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신한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는 서울 중구 태평로에 위치한 신한금융지주 본사에서 회의를 개최하고 조용병 후보를 차기 대표이사 회장 후보로 추천했다고 13일 밝혔다. 

 

특히 이날 회의는 각 후보의 경영성과 및 역량, 자격요건 적합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검증하고, 외부 전문기관의 평판조회 결과를 리뷰한 이후 후보자들을 심층 면접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아울러 회추위는 조용병 회장을 비롯해 진옥동 신한은행장,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민정기 전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사장 등 5명의 후보에 대해 심층면접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면접 절차가 종료된 후 위원간의 최종 심의와 투표를 거쳐 조용병 현 대표이사 회장을 만장일치로 임기 3년의 차기 대표이사 회장 최종 후보로 선정했다.

 

회추위는 조 후보가 신한은행장, 신한금융지주 회장 등을 역임하며 축적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통찰력, 조직관리 역량, 도덕성 등을 고루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조 후보가 신한의 1등 금융그룹으로서 위상을 공고히 하고, 새로운 금융 패러다임에 대응하여 조직의 변화를 리드하며, 글로벌, 디지털 등 신시장 개척을 통해 차별화된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선정 사유를 설명했다.

 

최종 후보로 추천된 조 현 대표이사 회장은 금일 오후 개최되는 이사회에서 후보 추천에 대한 적정성 심의, 의결을 거쳐 대표이사 회장 후보로 확정될 예정이다.

 

한편, 최종 확정된 대표이사 회장 후보는 오는 3월 신한금융지주 정기 주주총회의 승인을 거쳐 회장으로 취임하게 된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