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415총선

‘일·가정 양립’…씨티은행, 배우자 출산 유급휴가 4주 늘려

씨티은행, 자녀 수 관계없이 배우자 출산휴가 4주 부여

가 -가 +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2020-01-28

씨티은행, 자녀 수 관계없이 배우자 출산휴가 4주 부여

글로벌 씨티그룹, 씨티은행 및 모든 계열사에 순차적으로 적용 계획

 

한국씨티은행이 배우자 출산휴가를 4주로 늘리면서 일과 가정 양립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진행하고 있다. 

 

씨티은행은 국내 최초로 배우자 출산 유급휴가를 4주까지 부여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우선 배우자 출산휴가란 배우자가 출산했을 때 모든 남성근로자가 사용할 수 있는 휴가로서 출산한 여성근로자와 태아의 건강을 보호하고 남성의 출산과 육아참여를 확대하기 위한 제도다.

 

 

현행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기업들은 근로자가 배우자 출산을 이유로 휴가를 청구하는 경우 10일의 유급 휴가를 부여해야 한다. 일부 대기업에서는 직원이 셋째를 낳거나 쌍둥이를 포함해 다태아를 출산한 경우 20일의 유급휴가를 부여하고 있는 사례가 있으나, 자녀 수에 관계없이 배우자 출산휴가 4주를 부여한 것은 씨티은행이 최초다.

 

특히 이번 배우자 출산 유급휴가 확대는 글로벌 씨티그룹에서 전사적으로 실시하는 것으로, 씨티은행과 모든 계열사에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한편, 씨티은행은 여성위원회와 다양성위원회를 운영하면서 양성평등과 일·가정 양립을 위한 여러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한편, 여성임원의 비율이 43%(전체 14명 임원 중 6명)로 국내 대기업 중 가장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양성평등의 모범적인 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선거(2020.04.02~2020.04.14) 기간 동안에는 모바일에서는 댓글쓰기를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