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현대로템, 빅데이터 분석해 차량 정비주기 최적화

네이버 자회사 NBP와 플랫폼 개발 협력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20-02-14

철도차량 유지보수 비용 절감 기대

올해까지 기술 개발 완료할 계획

 

 

현대로템이 네이버 자회사인 NBP(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와 손잡고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차량 정비주기 최적화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철도차량 유지보수 비용을 30%가량 절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로템은 올해까지 프로그램 개발을 마칠 계획이다.

 

현대로템은 지난 13NBP철도차량 상태 기반 유지보수 시스템(CMB) 구축에 필요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스마트 트레인 4.0’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NBP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다.

 

양측은 지난 20181월부터 상태 기반 유지보수 시스템 개발을 진행해 왔다. 이 기술은 센서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열차 주요 장치의 상태, 운행정보, 고장 이력 등 빅데이터를 분석해 차량 정비주기를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로템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개발하고, NBP는 현대로템이 개발한 플랫폼이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운용될 수 있도록 기술을 지원한다.

 

해당 플랫폼은 열차 주요 장치의 정보를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해 최적화된 고장 예측 알고리즘이다. 사용자에게 고장 부위와 부품 교체 시기 등 차량의 상태를 종합적이고 실시간으로 제공할 수 있어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하고, 열차의 가용성·안전성을 향상할 수 있다. 현대로템은 이 플랫폼을 고속철도차량에 적용하면 기존 대비 유지보수 비용을 최대 30% 아낄 수 있고, 예비품 재고는 20~30%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장치의 수명은 20~40% 늘어난다.

 

▲ 김종년 현대로템 철도기술연구소장(왼쪽)과 김태창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 사업본부장(오른쪽)이 13일 서울 강남구 NBP강남비즈니스센터에서 클라우드 기반 철도차량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현대로템)

 

현대로템은 클라우드뿐 아니라 지상의 물리 서버를 기반으로 한 플랫폼도 함께 개발해 사용자가 원하는 환경에서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기존 유지보수 사업을 고도화하는 한편, 글로벌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판매 전용 채널인 마켓플레이스를 통해서도 판매 루트를 확보할 방침이다.

 

현재 세계 철도차량 유지보수 시장 규모는 약 72조원에 달한다. 이는 연간 신규 차량 발주 규모인 7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연평균 3.2%로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현대로템은 2009년 서울지하철 9호선 전동차와 더불어, 터키 마르마라이 전동차(2010), 우크라이나 전동차(2015), 뉴질랜드 웰링턴 전동차(2016), 이집트 카이로 전동차(2017), 그리고 브라질 상파울루광역교통공사(CPTM) 전동차까지 총 7000억원 규모의 유지보수 실적을 갖고 있다.

 

김종년 현대로템 철도기술연구소장은 이번 협약으로 철도차량 유지보수 시장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최적화되고 최신화된 유지보수 시스템과 다양한 사업 실적을 바탕으로 국내외 유지보수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태창 NBP 사업본부장은 스마트 트레인 4.0 개발 지원은 NBP의 클라우드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가과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라며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