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415총선

할인행사의 허상…대형마트 3사, 가격차이 없었다

롯데마트‧이마트‧홈플러스, 행사 걸어놓고 실제가격은 동일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2-17

롯데마트‧이마트‧홈플러스, 행사 걸어놓고 실제가격은 동일

한국소비자연맹 조사 발표, 할인‧행사여부 가격에 영향 無

“가격변동 없음에도 할인 표시, 소비자 오인할 수 있어”

 

롯데마트‧이마트‧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3사가 ‘행사상품’ 혹은 ‘가격행사’ 등의 문구를 내걸고 제품을 판매해왔지만, 정작 실제가격은 행사 전과 동일하게 책정됐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사실상 할인된 가격으로 제품을 사려던 소비자들을 기만한 행태인 셈인데, 조사를 진행한 단체에서는 “할인행사 표기와 관련한 적절한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17일 한국소비자연맹이 대형마트 3사를 대상으로 행사 및 특별전 등의 가격변동 여부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2019년8월부터 2020년1월까지 평균 10회의 할인행사가 있었던 반면 가격변동이 없거나 오히려 할인대상 품목이 아닌 제품의 가격변동이 더 컸다. 

 

해당기간 동안 할인행사 또는 유사한 명칭을 붙인 행사가 이마트는 9개, 롯데마트는 11개 홈플러스는 15개에 달했다.

 

하지만 이마트의 경우 할인 또는 행사대상 9개 중 2개 품목의 가격 변동이 없었고, 가격변동 차 10% 미만이 2개 품목, 30% 미만이 4개 품목이었으나 오히려 할인이나 행사대상이 아니었던 품목의 가격 변동 폭이 오히려 크게 나타나기도 했다. 

 

롯데마트는 행사했던 21개 품목 중 할인 또는 행사 대상이 11개 품목으로 이중 2개 품목은 가격 변동이 없었으나, 9개 품목은 최저 3.7%에서 최고 103.4%까지 가격 변동이 나타났다. 반면 행사대상이 아니었던 품목 10개 중 7개 품목은 가격 변동이 없었고 3개 품목은 20% 이하의 가격차를 보였다. 

 

홈플러스는 행사 대상 15개 중 4개 품목의 가격변동이 없었고 10% 미만이 4개 품목이었다. 

 

▲ ‘풀무원 얇은피 꽉찬 속만두’ 제품의 경우 대형마트 3사에서 8회 모두 판매됐지만, 대형마트들은 1회만 인하하고 나머지는 같은 가격으로 판매하면서‘행사상품’또는 ‘특별상품’으로 표시해 판매를 이어갔다. (사진제공=한국소비자연맹)   

 

일례로 ‘풀무원 얇은피 꽉찬 속만두’ 제품의 경우 대형마트 3사에서 8회 모두 판매됐는데, 이마트는 8회 중 1회만 인하했으나 8회차 중 5회차를 ‘행사상품’으로 표시했고 롯데마트 또한 동일제품을 1회만 인하했으나 8회차 중 6회차를 ‘특별상품’으로 표시해 판매했다. 홈플러스는 가격인하 없이 8회차 중 4회차를 ‘행사상품’으로 표시했다. 

 

소비자연맹은 이같은 조사결과를 기준으로 “할인이나 행사여부가 반드시 가격에 조정이 있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가격변동이 없음에도 할인 또는 유사표현을 표시하는 경우 소비자가 오인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소비자 오인 가능성을 고려해 허위‧부당한 가격표시 및 광고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고, 관련 기준이 모호한 1+1 행사와 같은 판매행태에 대한 개념을 정립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2019년 8월부터 2020년 1월까지 매주 토요일 총 8회에 걸쳐 조사가 실시됐으며 추석 전후는 5주간 연속조사하고 11월 2번째주와 12월 3번째주, 2020년 1월 3번째주에 조사가 이뤄졌다. 32개 품목의 판매가격과 할인여부를 조사한 뒤 최종분석은 판매가격이 지속적으로 조사된 21개 제품을 대상으로 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선거(2020.04.02~2020.04.14) 기간 동안에는 모바일에서는 댓글쓰기를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