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415총선

정부, 코로나19 관련 ‘외식업 긴급지원방안’ 발표

외식업체 위생관리 및 소비분위기 조성 지원하기로

가 -가 +

송준규 기자
기사입력 2020-02-17

외식업체 위생관리 및 소비분위기 조성 지원하기로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및 특례보증 등 정책자금도 집행

“외식업계에서도 노력 중, 과도한 불안감 갖지말고 이용해달라”

 

정부는 17일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외식기피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식업계 지원을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코로나 19 대응 외식업 긴급지원방안’을 발표했다.

 

대책 주요내용은 매출 감소로 단기적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이 있는 외식업체 지원을 위해 농식품부의 외식업체육성자금 금리를 0.5%p 인하해 긴급 지원하고 지원 규모도 수요에 맞춰 확대한다는 것이 골자다.

 

이와 함께 12일 발표한 중소벤처기업부의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200억원 및 특례보증 1000억원 신규 공급 등 외식업체가 활용할 수 있는 정책자금 집행도 차질없이 추진한다고 밝혔다.

 

외식업체의 식재료비 부담 절감을 위한 식재료 공동구매 조직화 사업은 사업 대상자를 3월에 선정해 외식업소 조직 50개소에 개소당 1000만원씩 지원할 계획이다. 세금납부 부담완화를 위해 발표했던 ‘코로나19 관련 세정 지원방안’도 추진 중이다.

 

또한 고객수가 급감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식업계의 활력 제고를 위해 단계별로 외식 활성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1단계 방안으로는 아산·진천·제주 등 코로나19로 방문객이 급감하는 지역 내 위생관리 우수식당을 중심으로 다양한 이벤트를 시행하고 △식사 후 영수증 제출시 지역사랑상품권 제공 △유명셰프와 지역식당 협업으로 특별메뉴 기획·판매 및 전국단위 홍보 지원 △지역 대표 관광지와 한식당을 연계한 여행상품의 운영 지원 등이 이뤄진다.

 

한시적으로 정부·지자체 구내식당 의무휴무제를 확대하고, 공공기관 및 민간기업에도 자율적으로 확산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2단계 방안으로 5월 예정인 푸드페스타를 조기 개최해 전국적으로 외식 소비 분위기를 확산시킨다는 것이다. ‘우리동네 맛집 찾기’ 등 온라인 이벤트를 통해 소비자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고 외식단체와 공동으로 외식업소 할인‧프로모션 행사를 추진한다. 찾아가는 양조장, 대한민국식품명인 체험프로그램 등 전통식품 홍보사업을 지역외식 소비와 연계할 예정이다.

 

정부는 외식 관련 단체와 협력해 전국 외식업소에 '코로나19 사업장 대응지침'을 전파하고, 종업원 위생관리 및 매장소독 등 외식업소 맞춤형 코로나19 대응요령 포스터 15만부를 제작해 배포하는 등 외식단체와 공동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김현수 장관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외식업체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관계부처와 협력해 관련 대책을 차질없이 이행해 나가겠다”며 “외식업계에서 위생관리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만큼 국민 여러분께서도 과도한 불안감을 갖지 않고 어려움에 처한 외식업소를 적극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문화저널21 송준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선거(2020.04.02~2020.04.14) 기간 동안에는 모바일에서는 댓글쓰기를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