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현장21] 열차 사상사고 ‘제로’ 기적을 울리는 사람들

‘안전제일’ 구슬땀 머금고 달리는 지하철-①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20-02-19

 

‘안전제일’ 구슬땀 머금고 달리는 지하철-①

 

1974815일 서울역과 청량리역 간 7.8km를 지하로 잇는 종로선이 개통됐다. 이후 40여 년 동안 서울지하철은 9호선, 우이신설선까지 뚫리며 구석구석을 거미줄처럼 연결하고 있다. 서울지하철은 해외 주요 도시보다 역사는 짧은 편이지만, 가장 빨리 성장해 세계적 규모를 자랑한다.

 

서울교통공사는 10개 노선 중 9호선 1단계 구간과 우이신설선을 제외한 나머지를 운행한다. 2019년 기준으로 길이만 313.7km에 달하며, 연간 수송인원은 무려 272625만 명이다. 하루 평균 7469180명이 서울교통공사의 지하철을 이용하는 셈이다. 서울교통공사는 세계의 도시 규모 철도 운영사 중 유일하게 전 노선을 대형 중전철로 운행하는 회사이기도 하다.

 

서울의 지하철은 이처럼 규모로 보나 수송량으로 보나 어디에 내놔도 뒤처지지 않는다. 또 청결함과 정시성 같은 서비스 질도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서울지하철이 단순히 시민의 발을 넘어 명물이 되기까지 보이지 않는 곳에서 수많은 손길이 거쳐 갔다. 1000만 서울시민이 안전하게 오갈 수 있도록 보이지 않는 곳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사람들을 만났다.

 

▲ 서울지하철 4호선 충무로역 승강장에 승객들이 열차를 갈아타기 위해 환승통로로 이동하고 있다.  © 성상영 기자

 


일 평균 6만 명 몰리는 충무로역


 

한바탕 출근 전쟁이 끝나가는 어느 평일 오전 930. 서울교통공사 승강장안전문관리단 동대문PSD관리사업소 소속 직원들은 숨 돌릴 틈 없이 공구 가방을 비롯한 장비를 챙겨 충무로역으로 향한다. 사업소가 있는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서 충무로역까지는 한 정거장이다. 2명이 1조를 이뤄 이 역을 시작으로 일일 점검에 나선다.

 

충무로역은 일산과 강남을 오가는 3호선과 강북과 안산을 오가는 4호선이 만나 여느 역 못지않게 출근 시간 인파가 북적인다. 한국 영화의 상징이자 서울 도심의 관문이기도 한 이 역은 지난해 하루 평균 63611명이 이용했다. 열차에서 타고 내리는 사람이 많을수록 직원들은 긴장을 놓을 수 없다. 열차 승무원뿐 아니라 승강장 안전문을 관리하는 직원들에게도 그렇다.

 

승강장 안전문은 과거에 스크린도어라고 불렀다. 영문 명칭이 플랫폼 스크린도어(Platform Screen Door)’인 탓에 현업에서는 흔히 ‘PSD’로 줄여서 말한다. 승강장 안전문은 승강장과 선로를 구분해 열차 사상사고를 막고 역사 공기질을 개선하는 등의 목적으로 설치됐다. 지난 2009년 한국철도공사 운영 구간을 제외한 서울지하철 전 구간에 안전문이 가동을 시작했다.

 

안전문 설치 사업이 마무리된 2009년 이후 승객이 선로로 추락 또는 투신해 숨지는 사고는 0건을 기록하고 있다. 하지만 조금이라도 관리가 소홀하거나 안전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다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이 때문에 안전문을 점검하는 직원들은 21조로 움직인다. 한 명이 작업하는 동안 다른 한 명은 열차가 진입하지 않는지 지켜보고 주변을 정리한다.

 

▲ 서울교통공사 승강장안전문관리단 직원들이 승강장 안전문(PSD)의 정기 순회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 성상영 기자

 


하선 1-3, 작동 여부 이상 없습니다


 

기자와 동행한 2명의 직원은 충무로역 하선 1-3 안전문 앞에 장비를 내려놨다. ‘하선4호선 남태령역 방향을 뜻하고, ‘1-3’은 열차의 첫 번째 객차의 세 번째 출입문을 일컫는다. 4호선의 경우 101편성(객차 10칸이 열차 1)이고, 객차 1량의 양옆에는 각각 4개의 출입문이 있으니 승강장 하나에 있는 안전문은 40개나 된다. 1개 역에 80개의 안전문이 있다.

 

동대문PSD관리사업소는 1호선 서울역~청량리역, 4호선 당고개역~서울역 등 30개 역을 담당한다. 동대문사업소에서는 38명의 인원이 42교대로 근무한다. 안전문이 닫히지(열리지) 않거나 장애를 일으키면 전철을 타고 현장으로 이동해 조치하는 것이 이들의 일이다.

 

이날 충무로역 하선 1-3 안전문은 정기 순회 점검 대상이었다. 작업 일정은 매뉴얼에 따라 지원부서에서 짜준다. 안전문 위에 있는 덮개를 열쇠로 열자 문을 움직이기 위한 구동 모터와 각종 장치가 보였다. 한 명이 사다리에 올라서 전자 장비에 이상이 없는지, 벨트 장력은 적당한지 등을 살핀다. 다른 한 명은 열차의 접근을 감시하면서 작업을 보조했다.

 

점검을 마치고 나면 안전문의 정상 작동 여부까지 시험해야 한다. 안전문 사이에 승객의 신체나 소지품이 끼면 매우 위험하기 때문이다. 안내차 함께한 유영상 서울교통공사 승강장안전문관리단 소장은 주로 도어 하부에 이물질이 많이 껴서 장애를 일으키는데, 그렇게 되면 전자부품에 무리가 가기 때문에 수시로 봐줘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 서울교통공사 승강장안전문관리단 직원이 4호선 충무로역 하선(남태령 방향) 1-3 안전문을 점검한 뒤 정상 작동 여부를 시험하고 있다.  © 성상영 기자

 


출퇴근 시각, 지연의 주범 다이빙 승차


 

모든 지하철역에 설치된 승강장 안전문은 손가락 하나만 끼어도 곧바로 열리게 돼 있다. 또 열차 앞뒤 끝에 있는 운전실을 통해 몇 번 칸의 몇 번 문이 닫히지(열리지) 않았는지 확인할 수 있다. 문이 오작동하면 열차가 출발할 수 없게끔 시스템이 설계됐다.

 

시험을 무사히 통과한 안전문은 비로소 정상 작동 판정을 받는다. 점검을 마친 안전문 관리 직원들은 충무로역 역무실로 이동했다. 점검 일시와 내용, 조치 사항, 근무자 이름 등을 일지에 적으면 한 번의 작업이 끝난다. 일일 점검 외에도 월·분기·연 단위로 체계적인 점검이 이뤄진다.

 

안전문 관리 직원들이 가장 경계하는 것은 승객의 부주의한 행동이다. 인파가 몰리는 출퇴근 시간대에 일분일초가 아까운 직장인들이 열차를 놓치지 않으려고 몸을 날리는 일이 잦다. 한 번에 객실로 착지(?)한다면 그나마 다행이겠지만, 만원 열차에서는 꼭 옷자락이나 가방이 낀다. 그러면 시스템은 문제가 생겼다고 감지하고, 열차 출발은 한없이 늦어진다. 한 사람의 행동으로 수백, 수천 명이 피해를 보는 셈이다.

 

심지어 안전문 틈에 지팡이나 발을 집어넣어서 고의로 열차를 지연시키는 사례도 흔하다 했다. 이는 엄연히 철도안전법을 위반한 범죄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안전을 위한 작업자들의 노력만큼이나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의식이 개선돼야 할 부분이다. (2부에서 이어집니다.)

 

▲ 4호선 충무로역 승강장 안전문(PSD) 정기 순회 점검을 마친 서울교통공사 승강장안전문관리단 직원들이 작업일지를 작성하고 있다.  © 성상영 기자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