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415총선

NH농협은행, 대구지역 일부 영업점 임시 폐쇄

코로나19 확산 방지 막기 위해 영업점 임시 폐쇄

가 -가 +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2020-02-21

코로나19 확산 방지 막기 위해 영업점 임시 폐쇄

관련직원 격리 조치 및 추가방역 실시

대체영업점 및 이동점포 운영으로 고객 불편 최소화

 

대구광역시에 코로나19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NH농협은행이 대구지역 일부 영업점을 임시 폐쇄하며 확산방지에 나섰다. 단, 농협은행은 폐쇄한 지점을 대체할 수 있는 임시 영업점을 운용해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있다. 

 

농협은행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구광역시 달성군지부, 두류지점, 성당지점, 칠성동지점 4곳을 임시 폐쇄하고 대체영업점을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를 착용한 외국인 관광객(사진=문화저널21 DB/ 자료사진


우선 달성군지부는 대구영업부, 두류지점은 평리지점, 성당지점은 내당동지점, 칠성동지점은 침산지점으로 대체 운영한다.

 

임시 폐쇄한 지점의 확진자 밀접접촉자 등은 질병관리본부 통제 하에 보건소 검사를 실시하고 자가 격리 등의 조치가 이루어지고 있다.

 

농협은행은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고객안내문을 발송하고 지난 19일부터 이동점포 운영 및 대체영업점에 추가 인력을 파견했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해당 영업점들의 재개 시점은 아직 알 수 없다”며 “현재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너무 빨라 재개 시점을 못 박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객 건강 보호를 위한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조치를 취했으며,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구·경북지역 영업점에 마스크를 기급 공급하고 대구 관내와 경북 남부지역 영업점에 긴급방역 소독을 실시하는 등이 추가 조치를 취하고 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선거(2020.04.02~2020.04.14) 기간 동안에는 모바일에서는 댓글쓰기를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