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415총선

식약처, 대구·경북에 마스크 221만개 우선공급

매점매석으로 적발된 마스크 중 유통가능한 것들 공급해

가 -가 +

송준규 기자
기사입력 2020-02-21

매점매석으로 적발된 마스크 중 유통가능한 것들 공급해  
식약처 "불법행위 엄중히 조치…매점매석 적극적 신고 부탁"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매점매석으로 적발된 마스크 221만개를 대구·경북 지역에 우선 공급한다고 21일 밝혔다.

 

식약처는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행위 금지 조치를 위반해 보건용 마스크 524만개를 보관하고 있던 부산소재의 제조·판매업체를 적발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적발은 매점매석 신고센터로 접수된 신고사항과 긴급수급 조정 조치에 따라 보고된 자료를 바탕으로 현장조사를 통해 이뤄졌다.

 

조사결과 해당 업체는 13일부터 18일까지 지난해 월평균 판매량(273만개)의 150%를 초과하는 보건용 마스크 524만개를 물류창고에 보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식약처는 적발된 보건용 마스크 524만개 중 유통가능한 221만개는 코로나19환자가 집단 발생하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에 우선 공급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앞서 식약처는 대구지방식약청에 특별대책지원본부를 운영하면서 대구·경북지역 의료기관·약국·마트에 보건용 마스크 35만개를 공급한 바 있다.

 

이번 적발 및 마스크 공급과 관련해 식약처 관계자는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의 생산에서 소비에 이르는 전 과정을 면밀하게 점검해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엄중히 조치하고, 생산유통 단계에 도움이 필요한 사항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라 밝혔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식약처와 각 시도가 운영하고 있는 신고센터를 통해 매점매석·신고누락·거래량 조작 등 불법행위에 대해 적극적으로 신고를 부탁드린다”며 “손씻기 등 생활수칙을 잘 지키면서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거나 의료기관 방문 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송준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선거(2020.04.02~2020.04.14) 기간 동안에는 모바일에서는 댓글쓰기를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