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삼성 사과에 날세운 박용진 “눈가리고 아웅 격”

삼성, 기부금 후원내역 무단열람 사과했지만 비난 여론 여전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2-29

“무노조 방침 위해 불법수단 동원했다는 점 사과해야”

삼성, 기부금 후원내역 무단열람 사과했지만 비난 여론 여전

관련 시민단체 “진정성 찾아볼 수 없는 꼼수 사과…분노한다”

 

삼성에서 지난 2013년 이뤄진 임직원 시민단체 후원내역 무단 열람 사건과 관련해 공식사과하고 앞으로 변화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지만, 이같은 삼성의 움직임은 ‘이재용 감형’을 위한 보여주기식 조치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9일 ‘삼성 저격수’로 꼽히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이번 삼성의 사과는 노조와해사건의 핵심은 숨기고 곁다리만을 사과한 것으로서 눈가리고 아웅에 지나지 않는다”며 “찔끔 사과한다고 될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앞서 삼성에서는 과거 미래전략실에서 임직원들의 시민단체 등 기부금 후원 내역을 무단으로 열람한 사건과 관련해 “절대 있어서는 안 될 명백한 잘못이었음을 인정한다”며 재발방지를 약속하는 한편 시민단체와의 적극적 소통 및 교류확대를 약속했다.  

 

이같은 삼성의 사과에 대해 대부분의 언론 에서는 삼성의 의지가 엿보인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았다. 하지만 박 의원은 “삼성이 노조와해 사건 관련해 사과한다면 ‘무노조 방침’을 고수하기 위해 각종 불법수단을 동원했다는 점을 사과해야지 그중 불법적 수단 하나에 대해 찔끔 사과한다고 해소될 일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준법감시위원회가 이재용 부회장의 감형을 위한 조직이라는 오명이 팽배하다는 점을 지적하며 “노조와해 사건 및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관련 증거인멸, 이재용 부회장 뇌물사건 등에 대해 심층적으로 검토하고 이재용 부회장을 엄하게 처벌해달라는 의견을 밝히는 것이 타당하다”고 날을 세웠다. 

 

삼성의 불법사찰에 대한 시민사회단체 공동대응 역시도 삼성이 사과문을 발표한 것에 대해 “진정성을 찾아볼 수 없는 꼼수 사과”라며 “이는 시민사회단체와 노조, 임직원들에 대한 기만이다. 불법사찰 범죄에 대한 그룹차원의 강력한 비호가 있는 것은 아닌지 현저한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준법감시위가 삼성 내에서 벌어진 범죄에 대한 기본적 사실관계조차 파악하지 못하는 임의조직에 불과하다며 “불법사찰이라는 중대범죄에 대한 사과마저도 허울뿐인 조직을 위한 홍보수단으로 활용하는 삼성의 행태에 분노한다”고 언성을 높였다. 

 

한편, 삼성그룹은 지난 2013년 시민단체를 ‘불온단체’로 규정하고 사내 임직원 수백명의 연말정산 기부금 공제내역 정보를 무단 열람해 후원여부를 파악하고 밀착관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제스 20/02/29 [15:20]
고만 좀 해라. 나라 망한다
이런 20/05/07 [23:11]
민노총에서 대통령해라  하라고  국가위해 해외투자 지원하라고  댈고 단니고 이젠 뭔 얻겠다고 들수시눠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