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가 방어’ 자사주 매입 나선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우리금융 경영진, 1만 1782주 장내 매수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20-03-12

코스피, 개장과 동시에 1900선 내줘

글로벌 주가 약세에도 주주친화 강화

 

우리금융그룹은 최근 손태승 회장, 이원덕 부사장, 박경훈 부사장, 신명혁 부사장, 정석영 전무 등 경영진들이 자사주인 우리금융지주 주식 총 11782주를 장내 매수했다고 12일 밝혔다. 코로나19가 미국·유럽 등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하며 국내는 물론 글로벌 증시 상황이 매우 악화하는 데 따른 긴급 조치 성격이다.

 

우리금융에 따르면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5,000주를 매입했다. 이에 따라 손 회장은 총 73,127주의 자사주를 보유하게 됐다. 손 회장은 과거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자사주 5000주를 매입한 전례가 있다.

 

코로나19 사태의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긴급회의까지 개최하며 기준금리를 인하했다. 그러나 글로벌 주식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면서 코스피 지수(KOSPI)는 이날 개장과 동시에 1900선을 내주고 말았다. 우리금융지주 주가는 12일 오전 10시 현재 전날 종가 대비 4% 넘게 급락한 8000원대를 기록하고 있다.

 

▲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 (사진제공=우리금융그룹)

 

그런 가운데 우리금융 경영진들이 자사주 매입에 나서며 주목받고 있다. 우리금융은 경영진들의 이번 자사주 매입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국내외 경제 전반에 대한 우려에도 우리금융이 올 한해 견실한 펀더멘탈(Fundamental·기초여건)을 유지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최근 금융주를 둘러싼 우려가 과도하다는 메시지를 대내외에 천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리금융그룹은 지난해 미·중 무역분쟁과 금리하락 등 어려운 대내외 여건에도 경상 기준 사상 최대실적을 달성했다. 2019년 결산 배당금으로 전년 대비 50원 증가해 역대 최고 수준인 1주당 70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 우리금융은 이는 이익을 주주에게 환원하겠다는 강화된 주주친화 정책의 결과라고 자평했다.

 

우리금융은 성공적인 비은행 인수합병(M&A)을 통해 그룹체제를 공고히 하며 미래성장의 초석을 다지겠다는 포부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연초 계획됐던 일정이 미뤄지고 있지만, 사태가 진정되면 적극적으로 국내외 IR 행보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