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부발전-강원도, ‘탄소상쇄 평화의 숲' 식목행사 개최

강원도 300km 해변으로 이어지는 해안 방재 숲 조성…제1호 식목행사

가 -가 +

박명섭 기자
기사입력 2020-04-10

강원도 300km 해변으로 이어지는 해안 방재 숲 조성…제1호 식목행사

 

서부발전과 강원도가 10년 동안 강원도 300km 해변으로 이어지는 해안 방재 숲 조성사업인 ‘탄소상쇄 평화의 숲 조성’ 제1호 식목행사를 가졌다.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10일, 강원도 고성군 송지호 해수욕장 일원에서 강원도와 함께 ‘탄소상쇄 평화의 숲 조성’을 주제로 제75회 식목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오른쪽)이 「탄소상쇄 평화의 숲 조성」에 따른탄소배출권을 강원도 최문순 도지사에게 기증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서부발전) 

 

이날 행사는 지난해 8월 서부발전과 강원도가 체결한 ‘중장기 온실가스 감축 및 탄소상쇄를 위한 공동협력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지난해 대형 산불 발생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와 최근 코로나 19로 인해 닥쳐온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려는 의지를 담아 강원도 고성군을 대상으로 ‘탄소상쇄 평화의 숲’ 제1호 조성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현장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위해 참석인원을 축소하고 수목 식재 또한 일정한 거리를 두고 진행됐으며, 해송 2,500본 식재와 함께 향후 숲 조성을 통해 발행되는 탄소배출권에 대한 기부 행사도 병행했다.

 

이번에 송지호 해수욕장에 조성되는 숲은 탄소 흡수와 재난대비 해안 방재림 역할 뿐만 아니라 수려한 해변 경관과 쉼터를 제공해 관광객들이 모여드는 명소로 거듭나는 한편, 지난해 대규모 산불피해로 숲을 잃은 강원도 고성군 주민들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침체돼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서부발전은 이번 ‘탄소상쇄 평화의 숲’조성을 통해 확보되는 탄소배출권을 강원도에 기부함으로써 배출권 수익이 산림조성에 재투자되는 새로운 선순환 사회공헌 모델을 구축했다.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은 “서부발전과 강원도가 함께하는 선순환형 산림조성모델은 기업들의 릴레이 참여 사업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국가 온실가스 감축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