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1대 총선 사전투표 첫날, 투표율 역대 최고 12.14%

대통령, 국무총리, 여당 대표 및 지도부 사전투표…미래통합당은 당일 투표

가 -가 +

박명섭 기자
기사입력 2020-04-10

대통령, 국무총리, 여당 대표 및 지도부 사전투표…미래통합당은 당일 투표

 

21대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10일, 전국 3508개 사전투표소에는 투표를 위해 모여든 시민들로 장사진을 이루며 역대최고 투표율을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0일 최종 투표율이 12.14%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전남이 18.18%로 가장 높았고, 전북(17.21%), 광주(15.42%), 세종·강원(각 13.88%), 경북(13.76%), 경남(12.52%), 충북(12.2%), 서울(12.18%)순으로 나타났다.

 

▲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2동 사전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기표용지를 투표함에 투입하고 있다.  © 박명섭 기자

 

 

2016년 20대 총선 때 사전투표율은 12.2%로 낮은 편이었지만 이번엔 코로나19 사태로 많은 유권자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15일 선거당일을 피해 사전투표를 하는 유권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2동 사전투표소에는 관내·외 가릴 것  없이 많은 유권자들이 현장을 찾아 소중한 한표를 행사했다.

 

대통령과 국무총리, 여당 대표 등 지도부 인사들도 사전투표에 참여하며 유권자들에게 투표를 독려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김정숙 여사와 함께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에 설치된 사전투표소를 찾아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 인사들도 이날 사전투표를 마쳤다. 다만, 미래통합당 지도부는 15일 당일 투표하기로 했다.   

 

한편, 11일까지 이어지는 21대 총선 사전투표는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신분증만 지참하면 어느 지역에서나 투표 가능하다. 유권자는 비치된 소독제로 손을 소독한 후 일회용 비닐장갑을 착용하고 지역구 및 비례대표 기표용지를 받아 기표 후 투표함에 투입하면 된다. 관외 유권자는 기표 후 봉투에 넣어 봉인한 다음 투표함에 투입하면 된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