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부발전, 태안군 사회적 경제네트워크와 업무협약

지역 내 자원 활용 비즈니스모델 발굴 및 청년일자리 창출 등 협력

가 -가 +

박명섭 기자
기사입력 2020-05-23

지역 내 자원 활용 비즈니스모델 발굴 및 청년일자리 창출 등 협력

 

서부발전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태안군 사회적 경제네트워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지난 21일, 태안군 사회적 경제네트워크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공동체 활성화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 서부발전 임정래 국정과제추진실장(좌측)과 태안군 사회적 경제네트워크 김진헌 회장이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서부발전)

 

이날 협약식에는 서부발전 임정래 국정과제추진실장과 태안군 사회적 경제네트워크 김진헌 회장을 비롯, 사회적기업인 `담채원`의 박대곤 대표, 마을기업인 `오석산 영농조합법인` 장동수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사회적 가치실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내 자원을 활용한 비즈니스모델 발굴 △사회적 경제조직 관련 청년일자리 창출 △사회적 경제기업 창업·육성 및 역량 강화 등 다양한 노력을 함께 하기로 뜻을 모았다.

 

임정래 실장은 “사회적 경제기업이 성장해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회사 차원에서 다양한 지원 사업을 계속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진헌 회장은 “사회적 경제기업은 이윤보다는 사회전체의 이익을, 자본보다는 사람을 목적으로 하는 경제조직으로 현재 태안군에 36개의 기업이 소재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서부발전과 함께 사회적 경제공동체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