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J영상] 광복회, 국회에 ‘헤리티지 1919’카페 오픈

광복회 첫 수익사업…김원웅 회장 “가난한 독립유공자후손 위해 쓰겠다”

가 -가 +

정민수 기자
기사입력 2020-05-25

광복회 첫 수익사업…김원웅 회장 “가난한 독립유공자후손 위해 쓰겠다”  

 

광복회가 독립유공자 후손을 위한 수익사업의 하나로 국회에 ‘헤리티지 1919’카페를 오픈했다. 

 

 

광복회는 25일, 국회 사회공헌 1호로 '헤리티지 1919' 카페를 오픈하고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과 독립유공자 후손 우원식 의원, 장영달 광복회 복지증진위원회 위원장, 황운하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 한공식 국회입법차장, 김승기 국회사무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테이프커팅식을 가졌다.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은 축사를 통해 “광복회가 수익사업을 직접적으로 운영하게 된 것은 이 국회 카페가 처음일 것”이라면서“수익금이 유족과 후손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고, 카페 운영도 모범적으로 운영해 줄 것을 기대하고 믿는다”고 말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독립군에게 무기를 공급하고 안중근 의사의 권총을 사준 최재형 선생,‘부채표 활명수’로 유명한 동화약품의 민강 선생, 임정에 자금을 대준 경주 최부자집 최준선생, 전 재산을 신흥무관학교 설립하여 독립운동을 한 우당 이회영 선생 형제들의 예를 들면서“(선열들이)독립운동을 할 때에도 자금이 필요했다”고 역설했다.  

 

김 회장은 이어“카페 1919를 통해 가장 맛있는 커피를 제공하겠다. 지금도 친일파 후손은 떵떵거리고 살고, 독립유공자 후손은 가난하게 살고 있다. 심지어 독립운동가의 피의 대가인 대일청구권 자금으로 건설한 P 철강회사 등이 친일파와 그 후손들의 축재에 이용된 현실이 안타깝다. 국회의 사회공헌 1호 카페를 오픈하게 도와주신 유인태 총장께 감사드린다. 수익금은 가난한 독립운동가 후손을 위해 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복회는 지난 2월 중순 복지증진위원회 출범 이후 국회 내 카페를 열면서 광복회 직영 수익사업의 첫 성과를 보게 됐다.

 

문화저널21 정민수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