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선진, 취약계층 위해 육가공품 1200kg 기부

암사재활원·푸드뱅크·본오종합사회복지관에 제품 전달

가 -가 +

송준규 기자
기사입력 2020-05-25

▲ 선진이 취약계층을 위해 육가공품 1200kg를 기부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제공=선진)

 

암사재활원·푸드뱅크·본오종합사회복지관에 제품 전달
다양한 기관 및 단체에 사회 공헌 활동 펼쳐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이 주위에 어려운 이웃을 비롯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기부 활동을 펼쳤다.

 

선진은 코로나19로 인해 경제활동이 어려워진 취약계층을 위해 서울 암사재활원과 푸드뱅크, 안산 본오종합사회복지관에 총 1200kg 상당의 자사 육가공 제품을 기부했다고 25일 밝혔다.

 

선진은 지난 2012년부터 9년간 암사재활원의 자선음악회 지원과 가을 자선 바자회 기부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선진은 작년에도 암사재활원의 가장 큰 행사인 자선음악회 ‘두드림(Do Dream)콘서트’에 자사의 바비큐폭립 제품 150세트를 제공한 바 있다.

 

선진은 ‘함께 만드는 넉넉한 세상’이라는 기업 미션에 따라 선진 서울사무소가 위치한 강동구 소재의 암사재활원과 성지보호작업장, 아름다운 가게 강동 고덕점 등 다양한 기관 및 단체에 사회 공헌 활동을 펼치는 중이다.

 

선진은 지난해 지역 농촌과 1사1촌을 맺고 농촌 활성화에 힘쓰는 등 사회적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코로나19 발생으로 많은 선진의 양돈사업을 담당하는 선진한마을 단양GGP, 선진한마을 유전자원도 각각 단양군에 삼겹살과 진천군에는 돈까스와 떡갈비 등 자사 제품을 전달했다.

 

선진의 육가공 사업부문을 담당하는 선진FS·선진햄 전원배 대표이사는 “회사가 위치한 강동지역 이외에도 다양한 지역으로 사회공헌활동을 넓히고 있다”며 “글로벌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맞게 국내·외의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송준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