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현대그린푸드, 단체급식 ‘저탄소 인증’ 농산물 사용 늘린다

다음 달부터 단체 급식 양파 ‘저탄소 양파’로 전량 대체

가 -가 +

송준규 기자
기사입력 2020-05-25

▲ 현대그린푸드 스마트푸드센터전경. (사진제공=현대백화점그룹)

 

다음 달부터 단체 급식 양파 ‘저탄소 양파’로 전량 대체
‘저탄소 인증’ 받은 농산물 매입 올해 두 배 이상 확대

 

현대그린푸드가 기업체 대상 단체급식 식자재로 ‘저탄소 인증’을 받은 농산물 사용을 확대하기로 해 눈길을 끈다. 단체급식에 사용되는 양파를 ‘저탄소 인증’을 받은 양파로 전량 대체하는가 하면, 농가 발굴을 통해 ‘저탄소 인증’을 받은 농산물 매입 규모를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늘리기로 한 것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종합식품기업 현대그린푸드는 운영 중인 전국 500여 단체급식 사업장에 사용되는 양파를 다음 달부터 ‘저탄소 인증’을 받은 양파로 전량 대체한다고 25일 밝혔다.

 

‘저탄소 인증’은 친환경 또는 농산물 우수 관리(GAP) 인증을 받은 농산물 가운데 저탄소 농업기술을 적용해 생산 전 과정에서 ‘온실가스를 줄인 농산물’에만 부여된다. 친환경이나 GAP 인증이 기반이 되기 때문에 식품 안전성이 보장된다.

 

현대그린푸드는 다음 달 올해 첫 ‘저탄소 인증’ 양파 출하량부터 전량 매입해 단체급식에 사용한다. 연간 예상 매입량은 국내 생산량의 90%에 달하는 3000여 톤이다. 현대그린푸드가 ‘저탄소 인증’ 양파 사용으로 절감하게 되는 이탄화탄소양은 연간 800kg으로, 이는 30년생 소나무 121그루를 심는 효과와 맞먹는다.

 

현대그린푸드는 저탄소 인증 양파 외에도 올해 단체급식 식자재로 사용되는 ‘저탄소 인증’을 받은 농산물 매입 규모를 지난해 보다 두 배 이상 확대한 50억원으로 늘린다는 목표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최근 식품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커지면서 생산 과정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어, 단체급식 고객들의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저탄소 인증’을 받은 농산물을 선제적으로 대체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문화저널21 송준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