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글로벌 협력’ 하나 김정태-신한 조용병의 신사협정

국내 금융그룹 간 글로벌 협력 첫 사례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20-05-25

하나-신한금융 글로벌 경쟁력 강화 MOU’

과당경쟁 지양하고 상호협력 파트너십 구축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과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손을 잡았다. 국내 4대 금융그룹 중 두 축인 하나금융과 신한금융은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국내 금융기관들끼리 과도한 경쟁을 자제하고 협력하자는 일종의 신사협정을 맺었다.

 

두 금융그룹은 25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들은 국내 금융시장의 치열한 경쟁 속에도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해외사업 부문을 지속해서 확장해 왔다며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글로벌 금융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경쟁력을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나금융과 신한금융은 글로벌 부문에서의 과당경쟁을 지양하고 상호협력하자며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로 뜻을 모았다. 그간 국내 금융그룹들이 다양한 형태로 해외 진출과 투자를 진행했지만, 특정 지역으로 쏠림 현상이 발생하거나 국외 네트워크의 규모 확대가 정체되는 등 한계에 봉착했다. 이를 극복하고 세계 유수 금융회사와 경쟁하려면 질적 성장과 혁신이 필요하다고 본 것이다.

 

▲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왼쪽)과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오른쪽)이 25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금융그룹·신한금융그룹 공동 제공)


두 금융그룹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글로벌 사업 전반의 공동 영업기회 발굴 및 추진 각국 규제와 이슈 사항에 대한 공동 대응 공동 신규 해외시장 진출 및 공동 투자, 네트워크 조성 기타 다양한 형태의 글로벌 부문에서의 교류와 협력 등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러한 파트너십은 국내 금융그룹 중에는 처음 있는 일로 주목받고 있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이번 협약은 양 그룹 간 단순한 선의의 경쟁 관계를 극복하고 글로벌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새로운 금융 패러다임이 될 것이라며 양 그룹이 세계적인 금융기관들과 당당히 경쟁할 수 있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가했다조용병 신한금융 회장도 이번 협약이 신한과 하나가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불확실한 글로벌 시장의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