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현대로템, 이집트 카이로 전동차 첫 출고

카이로 3호선 256량 중 8량 1편성 이집트로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20-05-26

현지 기후 견디는 부품 적용, 2023년 납품 완료

 

현대로템이 제작 중인 이집트 카이로 도시철도 3호선 전동차의 초도 물량이 현지로 출고됐다. 81편성으로 조성된 이 열차는 이집트 수도 카이로를 동서로 가로지르는 카이로국제공항과 아타바 구간을 달리게 된다.

 

26일 현대로템에 따르면 총 제작 물량은 256량이고, 그중 8량이 이날 현지로 출발했다. 카이로 전동차는 2017년 이집트 교통부 산하 터널청이 발주한 것이다. 당시 입찰에서 기획재정부와 한국수출입은행이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및 수출자금으로 구성된 금융패키지를 지원하는 등 한국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이 있었다.

 

총 계약금은 4330억원에 달하며, 이는 현대로템이 아프리카에 진출한 이후 최대 규모다. 현대로템은 오는 2023년까지 전량 납품을 목표로 하고 있다.

 

▲ 현대로템이 제작한 이집트 카이로 도시철도 3호선 전동차 초도 물량 8량이 현지로 떠나기 위해 선적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로템)

 

현대로템은 앞서 카이로 1호선 사업을 수행하면서 얻은 노하우를 3호선 전동차에 적용했다. 여름철 최고기온이 50에 육박하는 현지 날씨에 대비해 고온에서도 원활하게 작동하는 부품을 도입했다. 또 카이로 3호선 최초로 차량 간 연결통로를 만들어 승객이 차내에서 객실 사이를 오갈 수 있도록 했다. 해외의 전동차는 국내와 달리 객실 간 이동이 불가능한 경우가 많다.

 

카이로 3호선 전동차는 최대 운행속도 시속 80km로 달린다. 1개 편성당 1740명의 승객을 실어 나를 수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사업 일정 관리는 물론 차량 품질 확보까지 카이로 전동차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 큰 노력을 기울였다라며 이번 출고를 시작으로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고품질의 차량을 적기에 납품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로템은 1976년 가봉에서 화차 30량을 수주한 것으로 시작으로 아프리카에 첫발을 내디뎠다. 이후 나이지리아, 가나 등 여러 나라로부터 화차와 디젤기관차를 수주했다. 2007년에는 튀니지 전동차 108, 2012년에는 카이로 1호선 전동차 180, 그리고 2016년에는 튀니지 교외선 전동차 112량을 수주한 바 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