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KT-NH농협카드, 지역화폐 활성화 맞손

세종 지역화폐 ‘여민전’ 농협카드로 사용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20-05-26

지역민 접근성과 블록체인 플랫폼 결합

지역화폐 활성화로 선순환 생태계 구축

 

KTNH농협카드가 지역화폐를 활성화하기 위해 힘을 모은다. 양사는 우선 세종의 지역화폐인 여민전을 시작으로 타 지자체의 지역화폐와 연동한 농협카드를 차츰 출시할 계획이다.

 

양사는 26일 서울 중구 농협은행 본점에서 지역화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들의 경영 부담 완화를 위해 도입된 지역화폐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이 주다.

 

KT는 부산·김포·세종·울산·익산의 지역화폐 운영을 대행하며 쌓은 경험을 반영한 서비스를 농협카드와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KT는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플랫폼을 선제적으로 구축하면서 이 분야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다.

 

▲ KT와 NH농협카드는 26일 서울 중구 농협은행 본점에서 ‘지역화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KT·NH농협카드 공동 제공)

 

농협카드는 NH농협은행 지점과 지역농협이 있어 지역민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점을 내세운다. 이를 통해 지역화폐 카드 또는 수당의 수령과 충전 편의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특히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스마트폰 같은 IT 기기의 사용이 쉽지 않은 정보 취약계층도 지역화폐를 활발히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양사는 기대했다.

 

김준근 KT 인큐베이션단장(전무)“IT 취약계층도 편리하게 지역화폐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 시행하겠다라며 지자체들의 지역화폐 선순환 생태계 구현을 지원하고 지역경제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추가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이수경 농협카드 부사장은 전국에 퍼져있는 농협 인프라를 기반으로 지역화폐 보급과 활성화에 기여하고, 농촌과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