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달콤커피, 브랜드명 ‘달콤’으로 바꾼다

브랜드명 변경과 함께 내실강화‧체질개선 나서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5-28

브랜드명 변경과 함께 내실강화‧체질개선 나서

파리크라상‧뚜레쥬르 거친 전문가 박경철 전무 영입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 브랜드 달콤커피가 론칭 9년만에 공식 브랜드명을 ‘달콤’으로 바꾸고, 신규로 오픈하는 직가맹점은 모두 달콤 브랜드로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 달콤커피가 브랜드명을 '달콤'으로 바꾸고 로고 역시 커피를 뺀 달콤으로 바꿨다. (사진제공=달콤) 

 

달콤 정창화 대표이사는 기존 달콤커피(dal.komm COFFEE) 브랜드에서 ‘커피’를 빼고 달콤(dal.komm)으로 브랜드 명을 변경한 것에 대해 “카페에서 커피 이상의 가치를 추구하는 소비 트렌드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초세분화되고 있는 소비자 니즈에 맞춰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자는 의지를 담았다”고 밝혔다.

 

이어 “원두개선, 베이커리 메뉴 확대, NPD(New Product Development) 프로세스 확립, 가맹점 타입별 지원, 문화 마케팅 확대, 로봇카페 고도화 등 내실 강화를 통해 달콤에서만 느낄 수 있는 차별화된 카페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 강조했다. 

 

달콤의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은 ‘daily sweetness(일상의 달콤함)’으로, 커피를 넘어 다양한 가치와 경험의 공간으로 진화하고 있는 융복합 컬처테리아(Culture-teria)로서 카페 공간의 가치를 확장한다는 의미를 담았다는 설명이다.

 

또한 달콤은 사업 체질개선 및 메뉴 경쟁력 제고를 위해 임원급 외식 프랜차이즈 전문가를 새로 영입하기도 했다. 

 

달콤 프랜차이즈 사업 부문의 총괄을 맡게 된 신임 박경철 전무는 파리크라상‧뚜레쥬르 등 국내 주요 프랜차이즈에서만 20년을 근무한 베테랑으로, 1999년 파리크라상의 직영 및 가맹사업 SV로 외식 프랜차이즈 커리어를 시작해 국내외 영업 및 사업 총괄, 브랜드 경쟁력 혁신에 이르기까지 핵심사업 부서를 두루 이끌어왔다. 

 

달콤은 이번 공식 브랜드명 변경을 기점으로 △원두 리뉴얼 및 베이커리 메뉴 확대 △시그니처 라인업 보강 △소형 매장 출점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베란다라이브 내실 강화 △로봇카페 서비스 고도화 등 전방위적 혁신을 통해 브랜드 경쟁력 제고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