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부, 코로나19 치료 위해 ‘렘데시비르’ 들여온다

방역당국, 식약처에 렘데시비르 특례수입 신청키로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5-29

방역당국, 식약처에 렘데시비르 특례수입 신청키로 

길리어드社 에볼라 치료제 ‘렘데시비르’ 긴급사용승인 앞둬

중앙임상위 “안전성‧유효성 있고 의학적으로 도입 필요해” 

 

방역당국이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길리어드社의 에볼라 치료제 ‘렘데시비르’에 대해 특례수입을 신청할 것이라고 29일 밝혔다. 

 

이날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브리핑을 통해 “28일 중앙임상위원회는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폐렴 치료에 안전성과 유효성이 있는 것으로 평가할 수 있고, 대체할 항바이러스제가 없는 상황에서 의학적으로 렘데시비르 도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정부는 이같은 중앙임상위의 의견을 반영해 렘데시비르 해외의약품 특례수입을 신청할 계획이다. 

 

렘데시비르는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가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 중이던 약물로, 미국 국립보건원에서는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환자의 회복기간을 15일에서 11일로 단축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보고한 바 있다. 

 

정부가 이번에 특례수입을 신청하게 되면 렘데시비르는 사전신고 없이 외국에서 들여올 수 있게 된다. 여기에 더해 검토 중인 긴급사용승인까지 내려진다면, 렘데시비르는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치료제로 인정받게 된다.

 

현재 중앙임상위원회에서는 렘데시비르의 긴급사용승인을 권고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종적으로 결정을 내리는 것은 방역당국인 만큼 아직은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한편,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는 렘데시비르를 산소치료가 필요한 중증 이상의 코로나19 환자에게 쓸 수 있도록 긴급사용승인한 상태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