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KT, 검품 자동화 서비스 ‘5G 스마트팩토리 비전’ 출시

산업 머신비전 기업 코그넥스와 협업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20-06-02

공장 내 카메라로 데이터 수집·분석

사람이 눈으로 검사할 때보다 빨라

 

KT가 공장의 검품 공정을 자동화한 서비스를 2일 출시했다. KT와 산업용 머신비전 전문기업 코그넥스가 함께 개발한 ‘5G 스마트팩토리 비전은 공장에 설치된 카메라를 통해 제품의 불량 여부와 치수 측정까지 사람이 맨눈으로 하던 작업을 효과적으로 수행하도록 한다.

 

5G 스마트팩토리 비전에는 KT의 정보통신기술(ICT) 역량과 코그넥스의 이미지 인식 기술이 담겼다. 5G를 기반으로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고, 스마트팩토리 전용 클라우드와 딥러닝 분석, 공정 상태 모바일 알림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 KT가 공장의 검품 공정을 자동화한 ‘5G 스마트팩토리 비전’을 2일 출시했다. 경기 수원시 코그넥스코리아 연구소에서 KT와 코그넥스 직원들이 서비스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KT)

 

이 서비스를 사용하면 사업주가 원하는 위치에 카메라를 설치해 여기서 수집된 이미지와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관리 플랫폼에 전송할 수 있다. 이렇게 얻은 정보는 KT의 스마트팩토리 전용 플랫폼인 ‘5G 팩토리메이커스를 통해 원격으로 확인한다. 또 인공지능(AI)으로 데이터를 자동으로 분석해 기계의 동작을 결정한다. 촬영된 이미지는 클라우드에 저장된다.

 

5G 스마트팩토리 비전은 두 가지 솔루션으로 구성됐다. 정해진 규칙에 따라 검사 작업을 수행하는 (Rule) 기반 머신비전과 비정형 항목의 검사가 가능한 딥러닝(Deep Learning)’이 그것이다. 공장의 다양한 환경과 공정에 따라 맞춤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반도체, 식품, 의료 및 제약, 디스플레이 분야까지 적용 범위가 넓다.

 

문성욱 KT 기업신사업본부장은 “KT 5G 스마트팩토리 비전이 다양한 공장 환경에 적용되면 제조업의 혁신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며 “KT는 앞으로도 스마트팩토리 상품 라인업을 지속 확장해 공장 전체에 대한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