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본소득 논의 공식화 김종인의 빨라진 행보

가 -가 +

최재원 기자
기사입력 2020-06-03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물질적 자유를 강조하며 기본소득 도입 입장을 공식화했다.

 

김 위원장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당 초선 모임에서 “보수라는 말 자체를 좋아하지 않는다. 보수가 지향하는 가치인 자유는 말로만 하는 형식적 자유로,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고픈 사람이 빵집을 지나다 김이 나는 빵을 먹고 싶은데 돈이 없으면 먹을 수가 없다면 그 사람에게 무슨 자유가 있겠나”라며 “그런 가능성을 높여줘야 물질적 자유라는 게 늘어나는 것”이라며 기본소득의 취지를 언급했다.

 

기자들의 기본소득 문제를 재차 묻자 “기본소득에 국한해서 이야기한건 아니다”라면서도 “재원 확보가 어려우면 아무리 공감대가 형성돼도 실행이 쉽지 않다. 함무로 이야기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