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한, 연락두절…12시부터 통신연락선 차단

김여정 지시 “대남사업 철저한 대적사업으로 전환”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6-09

대북전단 살포로 불 붙은 갈등, 연락선 폐기로까지

김여정 지시 “대남사업 철저한 대적사업으로 전환”

남북관계 경직시키는 탈북자 삐라 살포, 실효성 논란  

 

북한이 9일 낮 12시부터 직통통신연락선을 포함한 남북간 모든 통신연락선을 차단‧폐기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대남사업을 철저한 대적사업으로 전환한다는 방침 하에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의 지시로 이뤄지는 것이다. 최근 대북전단(삐라) 살포 등과 관련한 갈등이 가시화되면서 남북 관계가 흔들리는 양상이다. 

 

조선중앙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9일 12시부터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유지해오던 통신연락선과 남북 군당국 사이의 동서해 통신연락선, 남북통신시험연락선, 청와대와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 사이의 직통통신연락선이 모두 차단되고 일부 폐기된다. 

 

남북 정상간 핫라인을 포함한 모든 남북간의 소통 창구가 닫히는 것인데, 조선중앙통신은 김여정 당 제1부부장과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전날 대남사업 부서 사업총화회의에서 이러한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북한에 따르면 김여정 부부장을 포함한 북한 당국에서는 “대남사업을 철저히 대적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배신자들과 쓰레기들이 저지른 죗값을 정확히 계산하기 위한 단계별 대적사업 계획들을 심의했다. 남조선 당국과 더는 마주 앉을 일도, 논의할 문제도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전날인 8일 오전 북한은 통신연락선 개소 이후 처음으로 우리 측의 전화를 받지 않았다가 오후에 전화를 받았으며, 오늘 오전에는 국방부에서도 북한이 서해·동해 군 통신선 전화를 받지 않는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북한이 공개적으로 12시라는 시각을 제시하며 연락선 차단을 예고한 만큼, 남북간 소통창구가 모조리 닫힐 것으로 보인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앞서 노동신문을 통해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개성공단 철거, 연락선 차단, 남북군사합의 폐기 등을 예고한 바 있다. 

 

결과적으로 남북 간 소통창구를 없앤다는 결정이 나오면서 향후 개성공단 완전철거와 남북군사합의 폐기 등으로까지 번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그동안 우회적으로 탈북민들의 대북전단(삐라) 살포를 언급해왔던 북한이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나선 것을 놓고, 북한 내부 사장이 상당히 혼란스럽다는 것을 보여주는 한편 김 제1부부장에 대한 힘싣기가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쇄도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남북간 관계를 경직시키면서 실효성은 현저하게 떨어지는 대북전단 살포를 그대로 지켜봐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현재 접경지역의 우리 국민들은 대북전단 살포로 직접적인 피해를 입는 것은 주민들이라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 상태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