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文대통령의 소통 요청에도…北, 맹비난 응수

“김정은 결단‧노력 알고 있다” 화해 제스처 물거품 돼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6-16

“김정은 결단‧노력 알고 있다” 화해 제스처 물거품 돼

‘달래기’ 발언에도 북한은 무시 “서푼짜리 기만술책”

 

연일 강경발언을 쏟아낸 북한을 향해, 문재인 대통령이 소통과 협력을 강조하며 “김정은 위원장의 결단과 노력을 잘 알고 있다. 남북이 함께 돌파구를 찾아나설 때가 됐다”고 제안에 나섰다. 

 

하지만 이같은 대통령의 요청에도 북한 매체들은 “지금의 험악한 사태를 어물쩍해 넘겨보려는 서푼짜리 기만술책”, “남조선 당국자들에게 징벌의 불벼락” 등의 표현을 써가며 불신을 드러냈다. 

 

대통령이 어렵사리 꺼내든 화해의 제스처 역시 통하지 않으면서 남북관계가 끊임없이 얼어붙는 모양새다. 

 

지난 15일 문재인 대통령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나와 김정은 위원장이 8000만 겨레 앞에서 했던 한반도 평화의 약속을 뒤로 돌릴 수는 없다”며 “북한도 소통을 단절하고 긴장을 조성하며 과거의 대결시대로 되돌리려 해서는 안 된다. 남북이 직면한 불편하고 어려운 문제들은 소통과 협력으로 풀어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나는 한반도 정세를 획기적으로 전환하고자 했던 김정은 위원장의 결단과 노력을 잘 알고 있다. 기대만큼 북미관계와 남북관계의 진전이 이루어지지 않은 것에 대해 나 또한 아쉬움이 매우 크다”면서 대화의 문을 열고 함께 지혜를 모아나가길 기대한다고 소통을 요청했다. 

 

이같은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은 북한이 대북전단 살포 등과 관련해 통신연락선을 차단‧폐기한다고 밝힌데 이어 연일 강성 발언을 쏟아냄에 따라 나온 것이다. 남북관계가 계속해서 경직되자, 판문점 선언 등을 언급하며 화해 국면으로의 전환을 시도한 것이라 볼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대통령의 움직임에 대해 북한은 또다시 “지금의 험악한 사태를 어물쩍해 넘겨보려는 서푼짜리 기만술책”이라며 무시 발언을 쏟아냈다. 

 

북한 노동신문은 “모순적이고 허무맹랑한 소리만 늘어놓던 청와대가 뒤늦게야 삐라 살포에 대한 엄정 대처방안이라는 것을 들고 나왔다”며 “그들이 고안해낸 엄정 대처방안이라는 것도 위기 모면을 위한 한낮 궁여지책에 지나지 않는다”라고 혹평했다. 

 

이들은 “지금 우리의 철저한 보복전이 실행단계에 들어갔다”며 “세계는 우리 인민이 남조선 당국자들에게 어떤 징벌의 불벼락을 안기고 인간쓰레기들을 어떻게 박멸해 버리는가를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 엄포를 놓기도 했다. 

 

대외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독자감상글 코너를 통해 “문재인이 굴러들어온 평화번영의 복도 차버린 것은 여느 대통령들보다 훨씬 모자란 멍청이인 것을 증명해주는 사례”라고 모욕성 발언을 노출하기도 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