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치권, 北 연락사무소 폭파에 일제히 ‘성토’

與 “금도 넘은 행동…도발 중단하고 대화 나서야”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6-17

與 “금도 넘은 행동…도발 중단하고 대화 나서야”

미래통합당 “대북유화정책 실패, 환상에서 벗어나라”

참여연대 “합의이행, 신뢰회복 위해 남북이 노력해야”

 

북한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을 놓고 정치권에서도 날선 성토가 이어졌다.

 

여당에서는 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북측의 행동이 금도를 넘었다고 지적했으며, 미래통합당에서는 “현 정부의 대북유화정책이 실패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대북정책 전환을 촉구했다. 

 

17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국가 간 외교에는 어떤 상황에도 넘지 말아야할 금도가 있다. 판문점 선언의 상징인 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북쪽의 행동은 금도를 넘었다고 판단된다”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북측의 이번 도발은 그동안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노력해온 사람들의 염원에 역행하는 처사라며 “반짝 충격효과는 있을지 모르나 한국인들 마음에 불안과 불신을 심어 장기적으로 한반도 평화에 악영향을 가져올 뿐”이라 경고했다.

 

그러면서 북측을 향해 더 이상의 도발은 중단하고 즉시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한편, 정부를 향해서는 북측의 도발에 대응할 수 있도록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주문했다.

 

미래통합당에서는 아예 정부의 대북정책이 실패한 것이라 지적하며 이번 일을 계기 삼아 대북정책을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래통합당 외교안보특위 박진 위원장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회의에서 “(연락사무소 폭파는)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대북유화정책이 실패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정책전환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특위 소속 의원들은 우리 정부의 유화정책에 대해 “헛된 희망과 잘못된 기대 속에 쌓아올린 정책이었다”며 “이제라도 북한권력의 본질을 깨닫고 환상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언성을 높였다. 탈북자인 지성호 의원 역시도 “북한이 대한민국을 너무 우습게 알고 있다”며 우리 정부의 대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정의당에서도 북한의 움직임에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정의당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16일 논평을 통해 “화가 난다고 밥상을 모두 엎어버리는 행동을 누가 이해할 것인가. 국제사회에서 고립될 가능성만 더 높아질 것”이라며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남북긴장이 고조됨에 따라 강경대응에 나서려는 정치권과는 달리 시민단체에서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라도 남북합의를 지켜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참여연대는 16일 성명을 통해 “군사적 긴장이 일상이 되고 적대와 대결 속에서 한반도 주민들의 삶이 위태로웠던 과거로 다시 돌아가선 안된다”며 군사적 태세를 앞세우기 보다는 남북이 신뢰회복을 위해 절박한 마음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청와대는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북측이 상황을 악화시키는 조치를 계속 취할 경우, 우리는 그에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한 바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