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청와대, 北 ‘몰상식한 행동’ 하고 있다

소통·협력으로 풀어나가자…김여정 이해 못해

가 -가 +

송준규 기자
기사입력 2020-06-17

소통·협력으로 풀어나가자…김여정 이해 못해

대북특사 파견 비공개 제의…北이 일방적 공개

“비상식적인 행위…결과는 북측이 책임져야”

 

청와대가 북측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비롯해 강경해지는 대남 비방에 대해 전례 없는 몰상식한 행위이며 취지를 의도적으로 왜곡한 처사라고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17일 오전 현 상황에 대해 “전쟁이 있기까지 어렵게 넘어선 남북관계를 후퇴시켜서는 안되며 소통과 협력으로 풀어나가자는 큰 방향을 제시했지만, 북측의 김여정 노동당 제 1부부장은 이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무례하며 몰상식한 행동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가장 높은 수위의 대북 비판 메시지다.

 

그는 “그간 남북 정상 간 쌓아온 신뢰를 근복적으로 훼손하는 일로, 북측의 사리분별 못하는 언행을 우리로선 더 이상 감내하지 않을 것이다”고 경고했다.

 

이어 우리는 현상황 타개를 위해 대북특사 파견을 비공개로 북측에 제의했지만, 북측이 이를 일방적으로 공개한 것에 대해 “전례 없는 비상식적인 행위이며 취지를 의도적으로 왜곡한 처사”라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윤 수석은 “최근 북측의 일련의 언행은 북측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결과는 전적으로 북측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북측은 앞으로 기본적인 예의를 갖추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문화저널21 송준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