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연철 통일부 장관, 전격사의 “누군가 책임져야”

“남북관계 악화, 모든 책임지고 물러나기로” 靑에 의사전달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6-17

“남북관계 악화, 모든 책임지고 물러나기로” 靑에 의사전달

“한반도 평화와 번영 바라는 국민요구에 부응하지 못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전격 사퇴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북한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남북관계가 급속도로 악화되자, 책임을 지기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 김연철 통일부장관이 남북관계 악화와 관련해 책임을 지겠다며 전격 사퇴의사를 밝혔다.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17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남북관계 악화에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기로 했다”며 이날 오전에 청와대에 사퇴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남북관계 악화와 관련해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했고,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었다”며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바라는 많은 국민들의 요구에 부응하지 못했다”라고 사퇴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지금 상황에서는 분위기를 쇄신하는 계기를 마련하는 것도 제게 주어진 책무가 아닐까 생각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 장관이 사의를 표명하면서, 북한학자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의 2대 통일부 장관직을 수행했던 그는 지난해 4월8일 취임 이후 약 1년2개월 만에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