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與, 통합당의 보이콧에 “국회로 돌아오라”

이해찬 “벼랑 끝 안보위기, 언제까지 국회 거부할거냐”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6-19

이해찬 “벼랑 끝 안보위기, 언제까지 국회 거부할거냐”

김태년 “산적한 국정현안 외면하는 국정보이콧” 맹비난

 

국회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에 반발해 미래통합당이 보이콧을 선언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정상화’에 협조해달라며 국회로 돌아올 것을 촉구했다. 

 

19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벼랑 끝에 몰린 안보 위기 상황에서 미래통합당은 언제까지 국회를 거부할 것인가”라며 “국회로 돌아와 안보위기를 해소하고, 3차추경을 빨리 통과시켜 국민의 우려를 불식시키는 일에 함께 해주길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그는 “통합당은 집권을 위한 정당이냐”고 꼬집으며 “미래통합당이 과거 자유한국당식 태도를 반복한다면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 언성을 높였다. 

 

김태년 원내대표 역시도 “통합당의 보이콧은 산적한 국정현안을 외면하는 국정보이콧”이라며 “국가 비상상황에선 힘을 모으는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통합당은 국민의 절박한 호소에 귀 기울여달라”고 전향적 자세를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가 비상상황 대응의 최전선에 있는 국회가 미래통합당의 보이콧 때문에 멈춰선 상황이라고 전하며 코로나19 극복과 북한 도발 등 산적한 현안을 챙기기 위해서라도 보이콧을 풀고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고 지적했다. 

 

현재 미래통합당은 더불어민주당의 상임위원장 선출 강행에 반발하며 원내대표 사의표명, 국회일정 보이콧 등을 선언한 상태다.

 

여당에서는 미래통합당을 빼고 법사위‧기재위‧외통위‧국방위‧산자위‧복지위 위원장을 선출한 뒤 19일 재차 본회의를 열고 남은 상임위 위원장을 선출할 계획이었지만, 박병석 국회의장이 여야합의를 촉구하며 본회의를 연기해 원구성이 미뤄졌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