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北, 대남전단 1200만장 살포 예고…도발 이어가

“3천여개 각이한 풍선 등 여러 살포기재‧수단 준비돼”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6-22

“3천여개 각이한 풍선 등 여러 살포기재‧수단 준비돼”

“응징보복의 시각 다가오고 있다” 조만간 살포할 듯

 

북한이 대남전단 1200만장을 살포하겠다며, 조만간 삐라살포 투쟁을 이어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북측은 “삐라와 오물, 그것을 수습하는 것이 얼마나 골치 아픈 일이며 기분 더러운 일인가 하는 것을 한번 제대로 당해봐야 버릇이 떨어질 것”이라며 “남조선은 고스란히 당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22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면 기사를 통해 “중앙의 각급 출판인쇄기관들에서 1천200만장의 각종 삐라를 인쇄했다”며 “22일 현재 3천여개의 각이한 풍선을 비롯해 남조선 깊은 종심까지 살포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살포기재·수단이 준비됐다”고 전했다. 

 

이들은 “역대 최대 규모의 대적삐라살포 투쟁을 위한 준비가 끝나가고 있다”며 “응징보복의 시각은 바야흐로 다가오고 있다”고 경고해 빠른 시일 내에 대남전단 살포가 이뤄질 것을 예고했다. 

 

신문은 이어 “삐라와 오물, 그것을 수습하는 것이 얼마나 골치 아픈 일이며 기분 더러운 일인가 하는 것을 한번 제대로 당해봐야 버릇이 떨어질 것”이라며 탈북민 단체 등에서 지속적으로 날려보냈던 대북전단에 대해 불쾌감을 표출했다. 

 

현재 북한은 남북간 통신연락선을 모조리 차단하고, 남북 공동 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일체의 교류를 차단한 상태다. 여기에 더해 대남전단을 살포하겠다고 예고하면서 갈등을 고조시키고 있다. 

 

한편, 북한은 대남전단 살포 중단을 촉구하는 우리 정부의 요구에 대해 “우리의 계획을 고려하거나 변경할 의사는 전혀 없다”며 “위반이요 뭐요 하는 때늦은 원칙성을 들고 나오기 전에 북남충돌의 도화선에 불을 달며 누가 먼저 무엇을 감행했고 묵인했으며 사태를 이 지경까지 악화시켰던가를 돌이켜보아야 할 것”이라 언성을 높였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