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日 군함도 역사왜곡, 강경대응 나선 정부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정취소 요구 서한, 이달 중 발송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6-22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정취소 요구 서한, 이달 중 발송 

“공식발표한 바 없다” 선 그었지만…강력대응 움직임 

뜨뜻미지근한 유네스코…정부, 국제사회 통해 압박하나 

 

일본 정부가 조선인 강제징용 역사를 왜곡하고 ‘군함도’ 전시관 공개를 강행한 가운데, 우리 정부에서는 외교채널을 통한 항의를 비롯해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정 취소를 요구하는 등 강력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문체부 측에서는 유네스코 지정취소 요구를 공식화한 것은 아니지만, 일본이 역사적 사실을 왜곡한 부분에 대해 조속히 시정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 등에 따르면, 우리 정부는 군함도를 비롯한 일본 근대산업시설 23곳에 대해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정 취소를 요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명의로 이달 중 발송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문체부에서는 “세계유산 취소 요구를 정부가 공식적으로 발표한 바는 없다”며 선을 그었지만, 외교부 등 유관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일본이 한국인 강제동원 사실을 기재하는 약속을 이행하게끔 다각적인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일본에서는 최근 유네스코 산업유산정보센터 내 군함도 관련 전시관을 열었다. 여기에는 한국인 강제동원 사실이 아예 빠진 것도 모자라 “한국인 차별은 없었다”, “학대나 괴롭힘은 없었다” 등 역사를 부정하는 내용이 담겼다. 

 

5년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당시에는 ‘본인의 의사에 반하는 한국인 강제노역을 인정하고 관련 전시관을 만들겠다’고 약속한 일본이었지만, 실제로는 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것이다. 

 

더욱 문제가 되는 것은 한국정부의 거센 반발에도 유네스코에서는 별다른 이의제기를 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그도 그럴 것이 일본은 유네스코에 매년 300억원이 넘는 거액의 분담금을 내고 있다. 이 때문에 자본의 지배를 받는 유네스코가 제대로 목소리를 내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국내에서는 유네스코 측에 항의하는 것과는 별개로 이러한 사실을 전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서 국제사회를 통한 압박을 가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문체부 역시도 세계유산 등재를 결정하는 유네스코세계유산위원회 회원국 등을 대상으로 물밑설득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